컨텐츠 바로가기

박민영 前남친과 선그은 빗썸..."'회장'이란 직함 둔 적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가상자산 플랫폼 빗썸은 배우 박민영이 ‘빗썸 회장’ 명함을 가진 강종현 씨와 열애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빗썸은 30일 “최근 D사의 언론 보도에 빗썸이 함께 언급되고 있어 이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당사는 창사 이래 김모 전 회장을 제외하고는 회장이라는 직함을 둔 적도 없고, 언론 보도에 언급된 강모 씨는 당사에 임직원 등으로 재직하거나 경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빗썸의 거래소 및 플랫폼 운영을 비롯한 모든 사업은 ㈜빗썸코리아 경영진의 책임하에 운영되고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여 말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설치된 전광판으로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자산(암호화폐)의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8일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은둔의 재력가로 알려진 강 씨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강 씨 재력의 이유로 그가 빗썸의 ‘숨은 대주주’이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 씨의 동생인 강지연 대표는 빗썸의 사내이사이자 ‘이니셜 1호·2호 투자조합-버킷스튜디오-인바이오젠-비덴트-빗썸’으로 이어지는 빗썸 지배구조에서 이니셜 및 버킷스튜디오의 대표를 맡고 있다.

강 씨가 강지연 대표를 앞세워 코스닥 상장사인 비덴트에 실질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빗썸 회장’이라고 적힌 명함을 사용한다는 내용도 함께 전해졌다.

한편, 박민영 씨 측은 전날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을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씨 소속사 측은 이같이 밝히며 “열애설 상대방으로부터 많은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언니인 박모 씨도 인바이오젠에 사외이사 사임 의사를 전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