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돌싱특집 로맨스 향방은 왜 요동치게 됐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 브레이크 로맨스 격변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가 끝없는 ‘로맨스 파란’을 예고했다. 영자와 현숙 사이에서 영자를 택하고 초반부터 공식커플로 지내온 영철이 영자만으로 만족 못하는 것 같다. 옥순에게 스킨십 하던 영식은 현숙에게도 마음이 있다. 정숙에게 꽂혔던 상철은 정숙이 휘젓고 다니자 이제 “전 다 오픈”이라고 말한다. 이러니 돌싱특집인 10기의 로맨스 향방은 요동칠 수밖에 없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PLUS와 ENA PLAY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는 10월 5일(수) 방송을 앞두고 또다시 발칵 뒤집어진 ‘솔로나라 10번지’을 생생하게 담은 예고편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편에서 영자는 영철에게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하시면 되고”라고 묵직한 발언을 날리며 ‘공식 커플’ 종결 위기를 드러낸다. 여기에 광수는 누군가에게 “영철님이 부르시는데”라고 대화를 요청하고, 3MC는 ‘돌발 상황’에 경악하며 “악!”하고 외마디 비명을 지른다.

게다가 현숙은 누군가와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는 영철에게 다가가 “나중에 좀 볼게요”라고 대놓고 ‘1:1 대화’를 요청하며 ‘불도저 직진’에 시동을 거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이에 영철은 “네”라고 대답하면서도 너무 놀라 켁켁 기침을 하며 ‘솔로나라 10번지’에 불어닥친 ‘로맨스 폭풍’을 예감케 한다.

한편 마성의 ‘그대남’ 영식은 옥순에게 어깨동무를 한 채 “스킨십 하고 있다”고 여유만만한 미소를 짓는다. 그러나 옥순은 상철에게 “우리 이야기 할래요?”라고 깜짝 어필해 반전을 안긴다. 뒤이어 상철은 “전 다 오픈”이라고 한 발짝 다가가지만, 옥순은 “옥순아, 너 할 수 있어?”라고 자신에게 반문하는 알쏭달쏭한 속내를 내비쳐, 두 사람 사이에서 무슨 대화가 오갔는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급기야 ‘솔로나라 10번지’ 속 큐피드 화살은 마구 엇갈린다. 옥순에게 직진하는 듯했던 영식은 솔로남들 앞에서 “현숙이 좀 꼬시고 올게”라고 도발하고, 현숙은 “전 진심이에요”라고 누군가에게 수줍게 고백한다.

영철과 갈등 후 먹구름이 꼈던 영자 역시 “좋아한다니까요”라고 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영철은 선글라스까지 챙겨 끼고 운전하며 ‘엄지 척’하는 모습으로, ‘로맨스 전선 맑게 개임’을 표현한다.

반면 데프콘은 이글이글 불타오르는 눈빛으로 “옐로 카드 베이비!”를 외쳐, 데프콘마저 경고장을 날리게 한 ‘솔로나라 10번지’의 대격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솔로나라 10번지’ 속 흔들리는 로맨스는 10월 5일(수)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