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 '역적질' 규정, 강신업 "수사든 세무조사든 동원하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희사랑 전 회장 "MBC 조작 방송, 제2의 광우병 선동"

"역적질 징치해야, 수사든 세무조사든 모든 방법 동원해야"

대통령 진성 지지층 '막말 비호' 강화 분위기

여당, 대통령실부터 강성 옹호 기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전 회장으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상대로 고발전을 벌이고 있는 강신업 변호사가 MBC의 윤석열 대통령 막말 보도를 “역적질”로 규정하며 당국 대응을 요구했다. 강 변호사는 ‘수사’와 ‘세무조사’까지 운운하며 MBC 압박을 주장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변호사는 30일 이같은 주장을 담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해당 글은 법률매체 ‘법률저널’에도 실린 강 변호사 칼럼으로, 강 변호사는 이 글에서 MBC를 포함한 대부분 매체에서 다룬 대통령 외교현장 막말 보도를 “MBC 조작 방송, 제2의 광우병 선동”이라고 지칭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보도보다 앞서 대통령 발언을 언급한 점 등을 미뤄 대통령을 음해하기 위한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MBC는 자기들도 알아듣지 못한 불확실한 소리를 몇몇 기자들끼리 짜 맞췄다”며 문제의 “바이든” 표현을 MBC가 자막으로 몰아갔다는 견해도 드러냈다.

강 변호사는 “이번 MBC 보도는 ‘제2의 광우병 선동’이다. MBC가 조작하고 이를 이어받은 민주당이 선동하는 방식이 광우병 사태와 똑같다”며 “단순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주장해 정권을 흔들려는 속셈”이라고도 지적했다.

강 변호사는 “MBC는 민주당과 결탁하는 방법으로 사실상 엠바고까지 깨면서 매국행위를 했다. 미국 백악관과 미 국무부에 이메일까지 보내 윤석열 대통령을 해하려 한 것은 사실상 역적 행위에 가깝다”며 “이번에 확실히 단도리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는 “국정조사든 수사든, 세무조사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MBC의 역적질을 징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언론매체를 상대로 정당한 항의를 하거나 형사상의 불법성을 따지는 것을 넘어 세무조사와 같은 방식으로 정부가 정치적 압박이라도 가해야 한다는 논리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 막말에 대한 이같은 극성 옹호는 제도권 외곽의 지지층 뿐만 아니라 여당인 국민의힘 지도부와 당사자인 대통령실서부터 나오고 있다.

전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가짜뉴스를 근절해야 한다”며 여론조사에서도 과반 이상 국민이 “바이든”이라고 들었다고 응답한 대통령 발언 보도가 허위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정진석 비대위원장 역시 대통령 본인 언사가 아닌 보도를 문제 삼고 있다.

윤 대통령 자신은 귀국 후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본인 발언에 대한 해명 기회가 있었으나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상황이다. “기억이 안난다”는 애매한 입장만 주위 관계자를 통해 몇 차례 보도됐을 뿐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