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조 엄친아' 이서진, 재산 600억·집사 도우미 6명?…3대가 금융업 하면 생기는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원조 엄친아'로 불리는 배우 이서진의 집안과 재력이 재조명됐다.

28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연예계의 화려한 싱글 스타 베스트 4가 공개됐다.

이날 이서진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드라마, 예능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금융업계 엘리트 집안 출신으로 재산만 600억 원이라는 풍문이 있다.

이서진의 조부인 고(故) 이보형은 서울은행과 제일은행 총재를 지냈다. 그의 부친인 이재응은 안흥상호신용금고 대표를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서진 본인 역시 미국 명문대로 꼽히는 뉴욕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 한 자산운용사 상무를 역임한 인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서진은 과거 한 방송에서 "할아버지 집에 도우미분이 많이 계셨다. 집사와 도우미분이 세 분씩 계셨다"고 밝혀 화제 된 바 있다. 그러나 재산 600억 원 소문에는 "현금이 그렇게 많은 내가 왜 유럽에서 (꽃보다 할배) 수발을 들고 있겠냐"며 에둘러 해명했다.

한편 이서진은 1999년 SBS 드라마 '파도 위의 집'으로 데뷔했다. 이후 '다모', '불새', '이산' 등에 출연했고 최근에는 '내과 박원장'에서 파격 대머리 내과 원장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