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반려견 물려 다리 괴사 직전"…한강공원에 나타난 이 녀석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강공원에서 독사가 출몰해 산책 나온 반려견을 무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달 27일 한 반려동물 미용사는 인스타그램에 "마포구 주민과 한강시민공원을 산책하시는 보호자님들께 알린다"라는 글과 함께 뱀에 무려 검게 변한 강아지 다리 사진을 올렸다.

이 미용사는 "한 보호자의 몰티즈가 한강 공원에서 갑자기 나타난 독사에게 물려 두 앞다리가 괴사되기 직전이다. 며칠 동안 피가 멈추지 않아 절단을 해야 된다"면서 "강아지를 키우는 입장으로서 산책길에 너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해 마음이 안 좋다"고 했다.

그러면서 "샵과 가까운 곳이기도 하고, 요즘 날이 좋아서 한강공원에 아이들이 많이 모이는데 혹시나 같은 사고가 일어나진 않을까, 염려되는 마음에 이렇게 공유한다"고 덧붙였다.

한강에 독사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에는 한 남성이 한강공원에서 산책하다가 독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외에도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를 둘러보면 한강 주변에서 뱀을 목격했다는 글을 종종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면 뱀에 물리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만약, 뱀에 물렸을 경우 신속하게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

독사에서 물린 상태에서 걷거나 뛰는 것은 오히려 독을 더 빠르게 퍼지게 만들기 때문에 위험하다.

물린 그 자리에 누운 후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낮은' 위치에 오도록 하고 안정을 취하는 게 좋다. 물린 부위가 통증과 함께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면 넓은 고무줄이나 손수건 등으로 물린 부위에서 5~10㎝ 위쪽으로 떨어진 곳을 독이 퍼지지 않게 해야한다. 부풀어 오른 부위를 조일 수 있는 반지와 시계 등 액세서리류는 전부 제거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산책하면서 냄새를 맡는 반려견의 경우에는 얼굴 부위를 물릴 가능성도 적지 않은데, 잘못된 방식으로 압박하면 오히려 더 위험하기 때문에, 얼굴 부위는 함부로 압박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가까운 동물병원에 연락해 상태와 증상을 설명하고 치료 가능 여부를 문의해야 한다. 병원에 따라 치료가 어려운 곳도 있기 때문입니다.

뱀의 생김새를 사진으로 찍어 놓는 것도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일반 무독성 뱀의 경우에도 물린 부위가 붓거나 멍, 출혈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다만, 독사인 경우에는 이 증상들과 함께 비정상적인 침 흘림이나 구토, 경련, 동공확대 등의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