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혜선, 달라진 외모 해명 "마음 힘들어 살 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구혜선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구혜선이 근황을 전했다.

구혜선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 살이 쩠어요.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검은색 모자를 쓴 구혜선의 모습이 담겼다. 살짝 살이 오른 듯 건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구혜선은 같은날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석했다. 개막식 전 레드카펫 행사에 오른 구혜선은 이전보다 살이 오른 비주얼로 이목을 끌었다.

레드카페 행사 사진은 곧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구혜선은 SNS를 통해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2016년 모델 겸 배우 안재현과 결혼 후 3년 만에 이혼했다. 지난해 단편 영화 '다크 옐로우'를 선보였고, 최근 피아노 앨범을 발표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