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유, 코로나19 음성 판정…일정 정상 소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 코로나19 음성 확인
소속사 "향후 예정된 스케줄 진행할 것"
한국일보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우려를 받았으나 최종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담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우려를 받았으나 최종 음성으로 확인됐다.

1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아이유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소속사는 "아이유는 해외 입국 이후 밀접접촉자임을 인지하였고 PCR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으로부터 이날부터 모든 활동이 정상적으로 가능하다는 확인을 받아 아이유는 향후 예정된 스케줄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아이유는 전날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던 중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지만,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영화제에 불참하기도 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