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리그2 라인업] '까데나시vs요르만' 서울E-부천, 선발 명단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하근수 기자(목동)] 절실한 동기부여와 함께 막판 스퍼트를 달리고 있는 두 팀이다.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을 꿈꾸는 서울 이랜드 FC와 '4위 그 이상'을 바라보는 부천FC1995가 진검 승부를 펼친다.

서울 이랜드와 부천은 1일 오후 4시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현재 서울 이랜드(승점 45, 42득)는 7위, 부천(승점 60, 50득)은 3위에 위치하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의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홈팀 서울 이랜드는 윤보상, 이재익, 한용수, 김연수, 채광훈, 김선민, 황태현, 김정환, 츠바사, 까데나시, 이동률이 출격한다. 벤치에는 김형근, 이인재, 서보민, 김원식, 김인성, 박준영, 아센호가 대기한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부천은 이주현, 김강산, 닐손주니어, 조현택, 이동희, 김준형, 박창준, 최재영, 요르만, 김호남, 한지호가 선발로 나선다. 대기 명단에는 최철원, 배재우, 이풍연, 송홍민, 이시헌, 은나마니, 안재준이 포함됐다.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을 꿈꾸는 서울 이랜드에 남은 경기는 4게임. 그만큼 경남과 충남아산을 끌어내리기 위해선 오늘 경기 반드시 '승점 3점'이라는 결과가 필요하다. 지난 라운드 극적으로 안양을 잡아냈던 것도 유효했다. 서울 이랜드는 최근 들쑥날쑥한 경기를 보여주고 있는 부천을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이번에도 공격에서 해답을 찾는다. 서울 이랜드는 최근 7경기(5승 1무 1패) 동안 14득점을 성공시켰으며, 시즌 내내 고민했던 공격에 대한 해답을 찾았다. 까데나시(9골), 이동률(6골), 김인성(5골), 김정환, 츠바사(이상 4골) 등이 골문을 조준할 예정이다. 최근 날카로운 결정력을 뽐내고 있는 황태현(2골)의 발끝에도 기대가 모인다.

'4위 그 이상'을 바라보고 있는 부천도 절실함은 마찬가지다. 서울 이랜드, 안양, 전남 드래곤즈를 모두 잡아낸다면 최고 2위까지 도약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비록 지난 경기 김포FC(0-1패)에 덜미를 잡힌 것은 컸지만, 남은 정규 라운드 3게임을 연승으로 마무리 짓기 위한 1번째 희생양으로 서울 이랜드를 조준한다.

부천도 창끝에 기대를 건다. '수트라이커' 닐손주니어(7골)와 함께 박창준, 한지호, 조현택(이상 6골), 안재준(4골) 등등이 출격을 기다린다. 비록 경기 결과가 아쉬웠을지언정 꾸준히 상대 골망을 흔들었던 만큼 치열한 '창 대 창' 승부가 전망된다. 올림픽 대표팀에 다녀온 조현택과 안재준의 컨디션 상태도 관건이 될 예정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