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유승민이 옳은 소리? 대통령 어려울 땐 침묵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연일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비판하고 있는 것과 관련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했다.

지난달 30일 홍 시장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는 ‘유승민 의원이 그나마 옳은 소리 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홍 시장 지지자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유승민 (전) 의원 같은 분이 보수에 계시니 그나마 보수의 체면을 지킬 수 있다. 잘못된 것은 잘못된 거라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유 의원 같은 분들이 많이 계셔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보수가 건강해지려면, 보수가 수구꼴통이 아닌 거라면 최소한 이번 ‘바이든’, ‘날리면’ 사건은 유승민 의원 같은 분들의 목소리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작성자는 “여러 가지 이유로 준표형은 말을 아끼고 있는 거 같습니다만, 최소 준표형도 유 의원과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며 “건강한 보수. 그 중심에 준표형이 있고 차기 대통령에 준표형이 당당히 당선되기를 오늘도 희망한다”고 했다.

이 같은 글에 홍준표 시장은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때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들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사과를 하고 지나갈 일을 가지고 억지가 많다. 대통령실이고 국민의힘이고 대응이 정말 잘못됐다”며 “저보고 왜 대통령 비판하냐고 그러시는데 대통령 잘하시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를 가지고 온 국민이 청력테스트를 하고 있다”며 “경제로 지금 먹고살기 힘든데 국민들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나. 이런 문제로 임기 초반에 시간을 허비하는 것이 너무 답답하다”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