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교실서 흉기로 친구 위협한 중학생… 경찰 내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흉기 폭력 사건이 발생해 경찰과 서울시교육청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노원경찰서는 노원구 소재 모 중학교 1학년 A(13)군을 폭행 등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다.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수업 전 교실에서 동급생 B군을 주먹으로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군은 자택에서 흉기를 갖고 와 B군 목에 들이대며 위협하다가, 다른 학생에게 제압돼 흉기를 빼앗겼다.

A군의 폭행으로 인해 B군은 타박상 등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과거 자신이 교사를 욕하고 교실 문을 발로 찬 행동을 B군이 칠판에 적어뒀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즉시 학교전담경찰관에 범행을 알리는 한편 A군을 등교 정지 처분했다. B군 학부모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조만간 A군을 불러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북부교육지원청은 오는 11일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심의하기로 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