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대구전 2연패에 고개 숙인 안익수 감독, "죄송하게 생각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상암)] "수호신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 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 반성해야 하는 문제인 것 같다."

FC서울은 1일 오후 2시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에서 대구FC에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서울은 10승 11무 13패(승점 41)로 리그 8위에, 대구는 8승 14무 12패(승점 38)로 리그 9위에 위치하게 됐다.

이날 서울은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하지만 이렇다 할 기회는 만들어 내지 못하면서 대구의 역습에 고전했다. 또한 잦은 패스 미스와 볼 간수에서 문제를 일으켜 대구에 기회를 내주는 일이 많았다.

선제골도 이러한 과정에서 허용했다. 서울은 전반 38분 팔로세비치가 중원에서 공을 잃었다. 이를 탈취한 세징야가 단독 드리블 돌파 이후 선제골을 터트렸다. 서울은 후반 반전을 도모했다. 후반 10분 만에 페널티킥(PK)을 얻어내 팔로세비치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재차 리드를 내줬다. 후반 15분 세징야에게 또다시 실점을 허용했고, 후반 22분에는 또다시 빌드업에서 실수를 범하며 결국 2-3으로 무릎을 꿇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안익수 감독은 "수호신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 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 반성해야 하는 문제인 것 같다. 이런 부분들이 경기가 끝난 뒤 더 나은 모습으로 경기하기를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이날 경기에 대한 총평을 밝혔다.

이날 패배에 안익수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수호신 앞에 섰다. 팬들과 어떤 대화를 나눴냐는 물음에 안익수 감독은 "팬분들은 당연한 말씀을 해주셨다. 경기장 내에서 팬분들께 서울 다운 모습으로 싸우고 후회 없이 상황에 보답하고자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 부분에서 미흡한 점이 많았다. 그래서 팬분들께 죄송하다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서울은 3경기 연속 대구와 맞대결을 치르게 됐다. 이미 2경기는 패하며 오는 5일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대구의 빠른 역습을 막아야 할 필요가 있다. 안익수 감독은 "분석해서 준비해야 할 것 같다. 그런 준비한 상황들이 경기장에서 팬분들께 선보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