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테슬라 AI 데이' 행사서

머스크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 만들 것"…2만弗 이하 판매

아시아경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에서 열린 테슬라 AI 데이 행사 무대에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가 오르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 빈곤이 없는 미래를 만들 것입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 테슬라 사옥에서 열린 '테슬라 AI (인공지능) 데이' 행사 무대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시제품을 공개하면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앞으로 휴머노이드 로봇 수백만 대를 생산해 2만 달러(약 2800만원) 이하로 판매한다는 계획도 함께 공개했다.

지난 2월 개발했다고 알려진 옵티머스는 외부에 전선, 회로 등 부품이 드러난 모습으로 무대에 걸어나와 청중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머스크는 "이 로봇은 방금 보여준 것보다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무대에서 넘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며 "옵티머스를 개선하고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아직 해야할 일이 많다"고 했다.

무대 위에서 더 정교한 동작을 선보이지는 않았으나 테슬라 측은 사전에 제작한 동영상을 통해 옵티머스가 상자를 들어 옮기고 사무실 안을 돌아다니며 화분에 물을 주는 등의 작업을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향후 이 휴머노이드 로봇은 인간의 노동력을 대신해 공장 등 산업현장과 가정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머스크는 “우리의 목표는 유용한 휴머노이드 로봇을 가능한 한 빨리 만드는 것”이라며 "현재 휴머노이드 로봇은 스스로 탐색할 지능이 없으면서도 매우 비싸고 소량 생산되는 반면, 옵티무스는 대단히 유능한 로봇이 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타사의 휴머노이드 로봇은 현재 걷는 것은 물론 계단을 오르내리고 공중제비를 돌고, 탁구를 치는 등 대단히 정교한 동작까지 수행할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다. 그러나 대당 추정 가격이 10만달러에 달하는 고가다. 이에 반해 옵티머스는 테슬라의 첨단 AI 기술을 도입해 인간의 명령을 듣고 판단해 행동할 수 있도록 하는 '뇌'와 지능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 계획은 지난해 8월 AI 데이에서 발표됐다. 업계에서는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이 아직은 거칠고 미숙한 점이 많지만 빠른 시간 내에 이 정도 수준의 시제품을 선보였다는 점에 대해서는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