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찾은 손정의…이재용 만나 삼성 'ARM 인수' 논의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1일 방한했다. 손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영국 팹리스(fabless·반도체 설계 전문 회사) ARM 인수합병과 관련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손 회장은 한국에 일주일 정도 머무르며 이 부회장 등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21일 중남미와 영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김포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달에 손정의 회장이 서울에 오는데, 아마 그때 무슨 제안을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손 회장 측에서도 ARM과 삼성전자의 전략적 협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ARM의 모회사가 손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다.

영국에 본사를 둔 ARM은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반도체 설계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애플, 퀄컴 등이 개발·판매하는 IT 기기의 AP 설계 기술을 갖고 있으며, 모바일 칩 설계 분야에서 ARM의 점유율은 90%에 달한다.

때문에 글로벌 기업들의 인수 관심이 크다. 소프트뱅크는 2020년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에 ARM을 매각하려 했으나 규제 당국의 반대로 무산됐고, 이후 인텔, 퀄컴, SK하이닉스 등이 ARM 지분 인수 의사를 밝혔다.

이번 손 회장 방한에서 삼성전자가 ARM 인수를 공식화할지 관심이 모인다. 다만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ARM을 인수할 가능성은 작다는 전망이 많다.

따라서 삼성전자가 ARM의 지분을 취득해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거나, 다른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 인수를 추진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업계 일각에선 손 회장이 ARM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바 있는 SK하이닉스 경영진과도 만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