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제철, 전기차 강판 강자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제철이 전기차 시대를 맞아 차량 주행거리는 늘리고, 탑승자 안전은 한층 강화된 고강도 경량화 강판 양산에 나섰다. 발주처인 완성차업체들이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자동차 소재로 쓰이는 강판에 대해 요구 조건을 깐깐하게 내걸어 고성능 특수강 개발과 양산에 집중하고 있는 것이다. 2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 기초소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개발한 1.8㎬(기가파스칼) 프리미엄 핫스탬핑강을 세계 최초로 양산하는 데 성공해 현대차의 차세대 전기차인 제네시스 G80EV(전기차) 등에 공급하고 있다. 핫스탬핑이란 고온으로 가열된 철강 소재를 금형에 넣고 프레스로 성형한 뒤 급속 냉각시키는 공법으로, 가볍고 인장강도가 높은 제품을 만드는 데 유리하다. 파스칼은 강재 인장강도를 나타내는 단위로, 1.8㎬은 1㎟라는 면적에 180㎏의 무게를 견딜 수 있음을 뜻한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현대차에 프리미엄 핫스탬핑강 초도공급을 시작한 이후 올해부터는 매년 14만5000장을 공급한다. 이는 전기차 3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높은 강성과 가벼운 무게가 강점으로 제네시스 G80EV뿐만 아니라 제네시스 플래그십 모델인 G90에도 공급되고 있다.

올해 양산이 시작된 프리미엄 핫스탬핑강은 기존 1.5㎬ 핫스탬핑강보다 인장강도는 20% 향상됐으며 부품 제작 시 10% 경량화 효과까지 거둘 수 있다. 현대제철은 일반 핫스탬핑 강재 생산 역시 확대하고 있다. 전동화·스마트카 시대가 열림에 따라 배터리와 전장부품 무게가 점차 늘어나고 있어 차량 경량화가 최우선 과제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현대제철은 충남 예산에 22기, 울산에 2기 등 총 24기 핫스탬핑 설비라인을 구축했다. 여기서 생산되는 일반 핫스탬핑 강재 규모는 연간 최대 5800만장으로, 국내 최고이자 세계 3위 생산 규모다. 단순 계산상으로 연간 전기차 1200만대에 쓰이는 일반 핫스탬핑강을 생산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이 같은 핫스탬핑강의 장점에 주목해 기존 내연기관차에는 사용 강재 중 15%가량에만 핫스탬핑강을 적용하지만 전기차에서는 적용 비율을 20%까지 끌어올렸다.

[한우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