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 포 골드' 난달X이퀄X리하모니, 트리플 골드로 2R 진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싱 포 골드' 2일 방송

뉴스1

SBS '싱 포 골드'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난달과 이퀄, 리하모니가 금메달 3개로 호평과 함께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일 방송된 SBS '싱 포 골드'에서는 1라운드 지역 배틀이 펼쳐졌다.

신생 합창단 난달은 여러 장르의 음악을 하던 사람들이 뭉친 팀이었다. 전통 악기 연주자, 아이돌 출신, 트로트 가수 등이 있었다. 이들은 박진영의 '피버'와 비욘세의 '피버' 등을 편곡한 무대를 꾸몄다. 김형석은 "브로드웨이의 뮤지컬보다 훨씬 좋은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한가인은 "일어나서 춤출 뻔했다"고 말했다. 박지영은 "자기 개성이 너무 달라서 너무 다르게 하고 있는데 한 사람 같아 놀랍다"고 열변을 토했다. 금메달 세 개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콜링콰이어는 가스펠 합창단과 스트리트 댄서가 모인 신생 합창단이었다. 이들이 선택한 것은 생소한 장르인 블랙 가스펠이었다. 반주 없이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시작했다. 박진영은 "마이크 없이 이 정도 성량이 나오다니 전혀 흉내 내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리아킴은 "이 팀만 볼륨이 올라간 줄 알았다"며 놀랐다.

그러나 박진영은 "이렇게 할 거면 흑인팀 부르면 된다. 그리고 스페인에 가면 진짜로 이거(블랙 가스펠) 하는 팀이 온다"고 얘기했다. 또 댄스 브레이크에 대해 "아직 물과 기름 같다"며 "음악의 흐름 속에 자연스럽게 묻어 나온 느낌이 아니었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러자 리아킴은 팝핑 퍼포먼스도 좋았다고 반박했다. 박진영은 은메달을 줬다. 김형석은 잠재력을 최고로 보여준 무대는 아닌 것 같다며 마찬가지로 은메달을 줬다. 리아킴은 자연스러운 퍼포먼스가 좋았다며 금메달을 줬다.

부산 예선에서는 동아 방술 예술대 신생 합창단 이퀄이 출전했다. 박진영은 "'K팝스타'를 진행하면서 항상 실용음악과 전공자들과 궁합이 맞지 않았다. 테크닉을 배우며 개성이 줄어들기 떄문"이라면서 "그런데 오늘은 실용음악과의 장점만 나왔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기본기는 기가 막혔다"고 칭찬했다. 박진영은 이퀄을 우승후보로 점쳤다. 세 사람 모두 금메달을 줬다.

다음은 하모나이즈의 차례였다. 하모나이즈는 10년 차 합창단으로 쇼 콰이어 전문이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이 되는 게 목표였고, 2016년 세계 합창 올림픽, 2018년 월드 콰이어 게임 등에 나가 금메달 4개, 그랑프리 2개를 수상했다고 한다. 인디밴드 출신, 성악 전공, 야구 선수 출신 등이 모여 지금은 합창단이 전업이 됐다. 이들은 이효리의 '치티치티 뱅뱅'을 선곡했다. 이효리의 색깔이 강한 곡을 어떻게 소화할지 관심이 쏠렸다.

리아킴은 "댄스팀의 퍼포먼스라고 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퍼포먼스인데 이걸 노래를 부르면서 한다는 게 신기하다"고 칭찬하고, "그렇지만 댄스 퍼포먼스를 좀 덜어내도 좋았을 것 같다. 퍼포먼스에 너무 집중이 돼서 음악적 임팩트가 감소된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박진영은 "미쳐 달라는 말을 세게 하란 얘기로 이해한 것 같다. 세게 하는 게 미친 건 아니다"며 즉흥성이 떨어지고 개성이 부족했다고 혹평했다. 반면 김형석은 "춤 자체가 군무이다. 자기 색깔을 보여주기보다 같은 호흡, 정확함이 더 중요했던 무대다. 오늘 무대도 충분히 가치 있고 잘했다"고 칭찬했다. 하모나이즈는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리하모니는 아이유의 '러브 포엠'을 선곡했다. 박진영은 독창으로 무대를 열어준 황태익에게 "명치를 치고 갔다. 음색도 톤도 어디서 못 들어본 톤이다. 자기 색깔이 강한데 유행과 상관없는 발성, 호흡, 톤이 대단했다"며 감탄했다. 황태익은 "저 스스로에게 하는 위로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다 털어내고 싶었다. 어려운 상황 속 자꾸 의기소침해지고 나약해지는 제 모습을 떨쳐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리하모니는 트리플 골드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