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웨이' 임성민, 사랑꾼 미국인 남편 공개→이병헌과의 인연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임성민이 남편을 공개했다.

2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임성민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은 "당시 아나운서가 뉴스나 시사 프로그램만 할 때인데 저는 예능, 코미디 등을 했는데 사실 아나운서 실에서도 달갑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당시 갑옷을 입고 있는 것 같고 숨을 못 쉬겠더라"고 털어놨다.

KBS 14기 공채 탤런트이기도 한 임성민은 이병헌과 동기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임성민은 "합격을 한 후 탤런트 생활을 했다면 좀 덜 그랬을 텐데 집안 몰래 활동할 수가 없었다"며 "근데 드라마를 하다 보니 정말 다른 세계였고 가슴 안에 잠자던 나를 깨운 느낌이었다"고 하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어디론가 향하는 임성민은 "지금 일하러 가는데 매일 생방송을 하는 건 거의 20년 만이다"며 "직장처럼 가는 곳이 있으니까 삶의 리듬이 생겨서 좋은 것 같다"고 했다.

임성민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그 전에 쌓아왔던 것들이 다 단절됐다"며 "하는 일이 없으니까 살 길도 막막하고 '뭘 먹고 살아야 하나' 했는데 그렇게 한숨을 쉬고 있을 때 이 프로그램이 구세주였다"고 했다.

임성민은 과거 생활고를 겪었다면서 "2005년에도 정말 일이 없었는데 그때는 돈이 없어서 아무도 못 만났다"며 "사람을 만나면 주로 사는 편이었는데 살 수가 없었고 자꾸 사람들 전화를 안 받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있었던 적금 다 깨고 의료보험, 국민연금도 못 냈었다"며 "그러니까 자꾸 독촉 전화가 오길래 솔직하게 의료보험에 '제가 임성민인데 요즘 일이 없어서 의료보험비를 못 내고 있다'고 말씀드린 적도 있고 그러면서 국민연금을 중단해달라고 하니까 받아주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어느덧 결혼 12년 차지만 여전히 신혼 같은 임성민과 미국인 남편의 모습이 공개됐다.

임성민은 지난 2008년 한 달간 미국 연수를 가서 당시 학교 학장이었던 마이클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임성민은 "그렇게 만나고 이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시 만났다"며 놀라운 인연을 밝혔다. 그렇게 부산에서 만난 둘은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고 처음 1년은 미국과 한국 장거리 연애를 했다고 했다.

임성민은 "이후 마이클이 저만 보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온거다"고 했다. 이에 마이클은 "직업은 또 구해도 되지만 반려자를 구하는 건 중요하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