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흑인학생 속옷만 입히고 '낄낄'···'노예 경매' 놀이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학생들 흑인 친구에게 속옷만 입힌 채 ‘노예 경매' 놀이

"용납할 수 없으며 대단히 모욕적인 사건"

북부 캘리포니아주의 한 고등학교 축구팀에서도 '흑인을 죽여라' 채팅방 운영돼 교육감 수사 中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고등학교 미식축구팀 선수들이 흑인 동료들을 상대로 ‘노예 경매’를 재현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최근 CNN, LA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문제가 된 영상은 캘리포니아주 유바시의 리버 밸리 공립고등학교에서 촬영됐다. 원본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영상을 보면 누군가 문을 두드리자 속옷만 입은 학생이 안에서 문을 열어준다. 안으로 들어서자 속옷 차림의 흑인 학생 3명이 두 손을 모은 채 고개를 바닥으로 숙이고 있다. 열두 명 가량의 학생들은 이들을 향해 웃으며 삿대질을 하고, 액수를 부르는 등 소리를 질렀다.

매체는 “미식축구팀 소속 학생들이 같은 팀에 있는 흑인 동료들을 상대로 노예 경매를 진행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바시 통합교육구의 도린 오스미 교육감은 CNN에 보낸 성명을 통해 이 영상은 “용납할 수 없으며 대단히 모욕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 “극도로 고통스럽고 유감스러운 사건”이라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은 재미있는 상황극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구조적 인종차별에 대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스미 교육감은 “이번 사건은 학생들이 (장난의) 의도와 영향을 구분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해야할 일이 많다는 점을 보여줬다”며 교육을 통해 잘못된 행동을 바로 잡아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영상으로 일부 학생들이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연루된 학생들은 행동 규범을 위반했기 때문에 나머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면서 “이 때문에 해당 팀은 선수의 수가 충분치 않아 남은 경기 출전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한편 선수들의 출전이 취소되기 며칠 전 북부 캘리포니아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아마도르 고등학교의 축구팀 소속 학생 대부분이 ‘흑인을 죽여라(Kill The Blacks)’라는 이름의 스냅챗(Snapchat) 채팅방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청 측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정미경 인턴기자 mic.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