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2024년부터 아이폰·에어팟, 유럽에서 갤럭시 충전기로 충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애플이 아이폰 등 자사 스마트 기기 충전 포트로 사용해온 라이트닝 커넥터는 2024년부터 유럽연합(EU) 내 출시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사진은 2017년 10월 19일 출시 제품.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약 2년 뒤부터 유럽에서 판매되는 휴대폰과 태블릿, 카메라 등 모든 휴대용 전자기기의 충전 방식이 통일된다. 세계 최초의 충전기 단일화 방침으로 아이폰의 애플 사가 어느 곳보다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유럽연합(EU)의회는 4일(현지시간) 본회의 표결을 통해 오는 2024년 말까지 EU 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휴대전화와 태블릿, 카메라에 대한 충전단자 표준을 'USB-C' 타입으로 통일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안을 가결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USB-C 타입은 현재는 안드로이드용 기기 충전기에 대체로 적용되고 있다. 의회는 2026년 봄부터는 의무화 적용 대상을 노트북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EU의회는 "세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이번 조처는 전자기기 관련 폐기물을 줄이는 동시에 소비자들의 지속가능한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소비자 입장에서도 충전기가 하나로 통일되면 모두 합쳐 2억5000만 유로(약 3천550억 원)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조처 추진으로 아이폰을 비롯한 자사 제품에서 USB-C 타입이 아닌 고유 충전 단자를 고수하는 애플이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애플은 '라이트닝(번개)'라는 이름의 독자 충전기를 고집해 왔다.

애플은 EU의 충전단자 단일화 추진 움직임에 대해 "혁신을 방해하고 많은 양의 전자 폐기물이 양산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