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양조위♥유가령, 부국제 동행 깜짝 포착…함께하는 잉꼬부부[27th BIFF]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강효진 기자] 배우 양조위와 유가령이 공식 일정에 함께인 모습이 포착됐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배우 양조위 기자회견이 6일 오전 11시 부산 KNN시어터에서 열렸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 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 영화인에게 수여된다. 올해 수상자는 '비정성시', '중경삼림', '해피투게더', '화양연화', '무간도' 등 유수의 작품에 출연한 양조위로 선정됐다. 양조위는 5일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수상 소감과 40년 연기 인생,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을 밝힌 양조위는 일정을 마친 뒤 KNN 시어터를 나섰다. 그 가운데 양조위를 배웅하기 위해 모여있던 취재진들에게 양조위 아내 유가령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유가령은 양조위보다 한발 앞서 등장, 회색 컬러의 체크 무늬 재킷과 검은색 하의를 입고 스타일리시한 비주얼로 눈길을 모았다.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지만 눈빛에서부터 느껴지는 화려한 이목구비로 유가령임이 드러났다.

유가령의 뒤로 등장한 양조위는 기다리고 있던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월드스타다운 스위트한 팬서비스를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유가령은 앞서 SNS를 통해 4일 김해국제공항에 이동하는 과정을 공개, 양조위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 동행한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5일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는 두 사람이 함께 등장하지 않아 투샷 불발의 아쉬움이 이어졌다. 공식 석상에는 나서지 않았지만, 공식 일정을 함께하며 조용히 잉꼬부부의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고 있어 흐뭇함을 더한다.

한편 양조위는 이날 오후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열리는 '2046' GV에 참석하며, 7일 '무간도' GV에 이어 양조위의 화양연화 행사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