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 측 "♥김태희 두고 불륜? 사실무근...강경대응 방침"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갑작스러운 불륜설에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6일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OSEN에 "비 씨의 불륜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최근 한 잡지사는 연기, 노래, 춤 실력을 겸비한 톱스타 A 씨가 골프선수 B양과 열애를 넘어 동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A 씨가 모두가 알만한 아내 C씨와 결혼한 사이로 불륜이라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네티즌 일각에서는 연기, 노래, 춤을 겸비한 톱스타가 흔치 않은 만큼 가수 겸 배우인 비를 A 씨로 지목했다. 이에 비가 김태희를 두고 미모의 프로골퍼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소위 '지라시'가 모바일 메신저와 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그러나 비 측 관계자는 OSEN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현재 법적으로 강경 대응 방침을 세우고 입장문을 준비 중이다. 모든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SNS 등을 통해 입장문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비와 김태희는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낳았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