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바타2' 프로듀서 "韓관객 굉장히 눈 높아, 만족시킬 영화 갖고오겠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강효진 기자] '아바타2' 존 랜도 프로듀서가 완성도 높은 속편으로 전할 새로운 영화적 경험에 자신감을 보였다.

영화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카메론) 제작자 존 랜도 프로듀서 기자간담회가 6일 오후 4시 부산 KNN 시어터에서 열렸다.

'아바타: 물의 길'은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한 이래, 13년 째 그 기록을 유지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존 랜도 프로듀서가 전편에 이어 연출과 제작을 맡고, '아바타'의 주역 조 샐다나와 샘 워싱턴이 다시 출연했다.

총 5편으로 예정된 '아바타'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한 '아바타: 물의 길'은 ‘네이티리’(조 샐다나)와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이 어느덧 부모가 되어 가정을 이루고 있는 모습으로 전편에 비해 한층 더 성장한 캐릭터들의 모습을 예고한다.

존 랜도는 "'아바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 대단히 반갑다. 다시 부산영화제에 오게 돼 너무 반갑고 기쁘다. 2009년에 '아바타' 1편을 가지고 그 때도 부산영화제에서 론칭행사를 했다. 그 후로도 몇 번 한국에 오긴 했지만 2편을 가지고 오게 되고 이 영화 프레젠테이션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한국의 발전된 영화 기술에 대해 "상영과 관련된 기술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한국에서 4D나 스크린X를 실제로 경험했다. 그 이후 제작하는 단계에서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 우리가 영화관을 다녀와서, 과거에는 '나 이 영화 봤어'라고 얘기를 했다. 이제는 이게 바뀔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에서 나온 상영 혁신 기술, 저희가 만든 이런 콘텐츠가 합쳐졌을 때 우리 관객들은 '나는 이 영화를 경험했어'라고 이야기하게 될 것이라는 결론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13년 만에 나오는 이번 '아바타: 물의 길'의 킬링 포인트로 '경험의 완결성'을 꼽았다. 더불어 오래 걸린 이유에 대해서는 "이정도 퀄리티는 5년 전에도 불가능했다. 당연히 8~9년 전에도 불가능했다. 그 수준으로 올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존 랜도는 이번 영화가 담은 메시지에 대해 "하나라고 말씀드리기 어렵다. 관객 분들이 인생에서 어떤 길을 오셨는지 모르겠지만, '아바타: 물의 길'을 보고 어쨌든 궁극적으로 내 안을 들여다보면 영웅이 있다. 내 안의 영웅을 찾을 수 있다는 걸 아셨으면 좋겠다. 그 영화를 보고 나와서 그렇게 이해하셨으면 좋겠다. 그렇게 하기 위해 가족의 지지와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말하는 가족은 생물학적 뿐 아니라 곁에 두고자 하는 사람이 모두 가족에 들어간다고 생각한다. 그 말은 내가 속한 공동체의 지지를 받아 내 안의 영웅을 찾는 것이다. 주변사람 뿐 아니라 내가 사는 이 세계의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을 관객 분들이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긍정적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 가지 뿐은 아니다. 환경이라는 맥락이 있을 수 있다. 이 영화에서는 설리 가족이 난민이 된다. 완전히 다르게 생긴 사람들, 완전히 다른 문화에서 지내면서 그들에게 수용이 되는 모습을 보게 된다. 이런 메시지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 필요하다고 본다. 영화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그렇게 해야하는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이 아트이기에, 예술, 미디어를 사용해서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고 세상을 조금 다른 관점으로 보셨으면 한다. 그렇게 조금 더 고민하게 만드는 영화를 하고 싶다. 저희 영화가 SF 공상과학이지 않나. 이 시대에 메타포로 작용할 수 있다. 우리가 그들에게 '이렇게, 저렇게 해라'라고 하지 않아도 된다. 재밌어니까. 관객 분들에게 현재 우리의 세상에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존 랜도는 "이번 작품에 새로운 부족이 등장한다"며 "완전히 새로운 부족이다. 후속작이 추가될 때마다 관객은 또 다른 부족을 만나게 될 것이다. 단순히 생김새가 다른 것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문화가 추가되고 이전 부족들에 새로운 부족이 추가된다. 이번 새 종족은 수백년간 바다 속에 살며 진화해왔기에 물리적, 육체적으로 다른 점이 있다. 우선 가슴이 크다. 육지 생활을 해왔기에 당연히 폐로 숨을 쉬고 공기를 들이마시지만 피부 색도 좀 다르고, 좀 더 수중 생활에 맞게끔 몸이 진화한 것을 볼 수 있다. 이전에 만났던 우림에서 만난 종족과는 다르다. 의상, 프로덕션 팀이 작업하면서 단순히 보이는 것의 디자인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문화를 볼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어 구축했다"고 예고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판도라 행성의 새로운 비주얼에 대해서는 "저희에겐 판도라 그 자체가 또 다른 인물이다. 관객 분들께서 판도라에서 계속해서 새로운 경험, 서프라이즈를 느끼시길 바란다. 풋티지에서 보셨던 해양생물을 타면서 함께 즐기는 것이라든지, 단순히 바위 위였다고 생각했는데 눈을 떠보니 어마어마하게 큰 고래같은 생물체였다든지다. 그런 경험은 저희가 관객들에게 꼭 해줘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 우리가 엔터테인먼트를 원할까. 그때만큼은 현실에서 벗어나길 원하는 것이고, 판도라라는 행성이 그 경험을 완벽하게 제공한다. 우리 영화는 관객 분들에게 영감 불러일으키기도 하지만, '나도 저렇게 되고 싶고, 저런 건 어떨까' 하는 인상도 주고 싶다. 그런 점에서 판도라가 또 다른 캐릭터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존 랜도는 "저희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그동안 많이 봐주신 한국 관객 여러분에게 대단히 감사드린다. 한국 관객 분들은 굉장히 눈이 높으시다. 그 눈에 만족시킬 수 있는 영화를 가지고 올 것이다. 저희의 눈높이가 관객의 눈높이보다 더 높다. 12월에 뵙겠다"고 덧붙이며 기대를 부탁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