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도연·이태희,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1R 6언더파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상 1위 서요섭 2타 차 5위…상금 1위 김민규는 복귀전서 기권

연합뉴스

황도연의 1라운드 경기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황도연(29)과 이태희(38)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섰다.

황도연은 6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하나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쳐 이태희와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황도연은 2014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아직 우승하진 못했다.

2014년 오른쪽 무릎 연골 파열, 2016년 척추 분리증, 2019년 좌측 발목 골절 등 여러 차례 큰 부상을 겪었다.

2016년 부상 이후 사회복무 요원으로 입대한 그는 복무 중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응시해 수석 합격했고, 2018년 복귀했다.

올해 5월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의 11위가 코리안투어 데뷔 이후 최고 성적으로, 투어에서 상금과 특전이 가장 큰 대회에서 첫 우승 가능성을 열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GV80 차량,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스코틀랜드오픈, 더 CJ컵 출전 자격을 준다.

이날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도연은 13번 홀까지 버디와 보기 하나씩을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으나 이후 버디만 6개를 솎아냈다.

그는 "실수가 없던 하루라고 평가하고 싶다. 13번 홀(파3) 보기로 위기를 맞았지만, 15번 홀(파5) 버디로 평정심을 찾고 6∼8번 홀 연속 버디로 자신감을 가졌다"고 자평했다.

"올해 1라운드에 공격적인 경기로 성적이 좋아도 2라운드부터 순위를 지키려고 방어적인 경기를 한 것 같다"고 돌아본 그는 "내일은 찬스를 잡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핀을 바로 공략하는 플레이에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이태희의 경기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8년 이 대회 우승자 이태희는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6언더파를 쳐 황도연과 리더보드 맨 위를 공유했다.

2015년 KPGA 대상 수상자로 코리안투어 4승을 보유한 이태희는 2019∼2020년 GS칼텍스 매경오픈 2연패를 달성한 뒤엔 우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시즌엔 5차례 톱10에 진입했다.

이태희는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를 워낙 좋아하고, 좋은 기억도 있다. 여기 오면 처져있던 기운도 올라오는 것 같다"며 "큰 실수도 위기도 없이 샷과 퍼트가 모두 잘 돼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대회가 매주 이어지다 보니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다. 지난주엔 안개 때문에 고생하며 거의 탈진 상태까지 갔다"며 "체력과 마음가짐 등 골프 외적인 부분을 보완한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서요섭의 1라운드 경기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승수(미국)와 조민규(34)가 한 타 차 공동 3위(5언더파 67타)에 자리했고, 이번 시즌 2승을 올리며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서요섭(26)이 4언더파 68타를 쳐 문도엽(31), 이원준(호주) 등과 공동 5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서요섭은 "제네시스 포인트 1위로 참여해 기분이 남다르다. 항상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1라운드를 잘 마무리해 기분이 좋다"며 "올해 분위기와 현재 감각이 모두 좋다. 목표는 우승"이라고 강조했다.

세계랭킹 300위 이내 선수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의 히사쓰네 료(일본)는 이준석(호주), 2017년 우승자 김승혁(36) 등과 공동 17위(2언더파 70타)에 자리했다.

지난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이형준(30)은 공동 29위(1언더파 71타), 디펜딩 챔피언 이재경(22)은 공동 69위(2오버파 74타)다.

추천 선수로 나온 7월 장애인 US오픈 우승자 이승민(25)은 5오버파 77타를 기록, JGTO 2승의 기노시타 료스케(일본) 등과 공동 100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김민규의 경기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리안투어 시즌 상금 1위인 김민규(21)는 손목 통증으로 기권했다.

김민규는 8월 제주에서 열린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코리아 출전을 앞두고 개막 하루 전 대회장 이동 중 교통사고를 당한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다가 이번 대회를 통해 돌아왔다.

약 두 달 만의 복귀전이었으나 이날 김민규는 16개 홀에서 9오버파를 적어내는 데 그쳤고, 결국 완주하지 못했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