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똘검사' 도경수, 지검장 멱살잡았다. 취임식 난장판 만든 통쾌복수[SS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2 ‘진검승부’ 출처 |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수단방법을 가리지않는 도경수의 집요한 수사가 결국 최광일의 목을 물어 뜯었다.

6일 방송된 KBS2 수목극 ‘진검승부’에서 진정(도경수 분)은 검사 선배 오도환(하준 분)에게 주먹을 날렸다가 민원봉사실로 발령 받았다.

하지만 그곳에서도 진정의 수사는 이어졌다. 콜뛰기 잠복수사를 하다 불법 성매매 연결책을 잡은 진정은 그의 휴대폰 주소록에서 뜻밖의 이름을 발견했다.

바로 서초동 사망사건 피해자 박예영. 진정은 콜뛰기 운전기사를 협박해 성매매 일을 했던 박예영에 뒤에 있던 업주가 유진철(신승환 분)이라는 걸 알게 됐다.

이장원(최광일) 차장검사가 지나치게 사건을 빨리 덮으려 하는데 의심을 품은 김태호(김태우 분)도 서초동살인사건의 배후에 HJ홀딩스 유진철 회장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김태호는 “한번 파봐”라면서 유진철 파일을 신아라(이세희 분)에게 넘겼다.

본격적으로 유진철을 털기 위해 진정은 전국구 조직 백곰파 외동딸인 백은지(주보영 분)와 어둠의 해커 고중도(이시언 분) 등 사적 라인을 동원, 유진철 PC를 털었다.

놀랍게도 유진철의 비 밀폴더에는 사망 전날 박예영을 촬영한 사진이 있었고, 그의 집앞에서 함께 있던 남자는 이장원이었다.

유진철은 이 사진을 빌미로 지검장 취임을 앞둔 이장원을 압박했고, 이장원은 자신의 치부가 들킬까 서초동살인사건 범인을 택배기사 김효준(이우성 분)으로 몰아 처리한 것.

진정은 몰래 캐낸 파일을 빌미로 유진철에게 “좀 털어봤더니 마약유통, 성매매, 세금탈루까지 열심히 살았더라. 다 합치면 너 못해도 열바퀴야”라며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장원에 대한 증언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장원은 앞서 진정이 때려서 잡은 김영균 대표의 특수폭행 고소를 빌미로 민원봉사실을 압수수색을 지시했고, 유진철이 갖고있던 파일을 압수했다.

이어 오도환(하준 분)에게 유진철을 중국으로 보내라고 지시한다. 김태호가 자신의 뒤를 캔 걸 눈치챈 이장원은 김태호의 뺨을 올려붙이며 “두고봐. 내가 지검장 된 순간 너부터 친다”라고 경고했다.

존경하는 선배 김태호가 손찌검을 당하는 모습을 본 신아라는 취조를 받고 있던 진정을 찾아가 “이장원 같이 잡자. 그럼 풀어줄게”라고 제안했다.

유진철을 사이에 두고 숨기려는 이장원과 잡으려는 진정의 추격전이 이어진 가운데, 진정은 중국 상하이행 비행기를 타려는 유진철을 쫓았다.

하지만 유진철은 이미 항공기 탑승을 마친 상태였고, 진정은 공항 상황실에 “상하이행 비행기에 폭탄을 설치했다. 당장 세우지 않으면 피바다가 될 것이야”라는 협박전화를 걸어 비행기를 회항시켰다.

결국 비행기는 되돌아왔고, 어마어마하게 일이 커진 가운데 진검은 보안검색으로 나온 유진철을 추격, 격투 끝에 쓰러뜨렸다. 하지만 폭탄설치 전화를 한게 들키며 진정은 공항요원들에게 끌려갔다.

다음 날 유진철이 없어졌다는 걸 알게된 이장원은 불안한 가운데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으로 취임식 자리에 나섰다.

입에 발린 정의 운운하는 취임사를 하는 가운데, 이장원은 움찔거렸고 급기야 “으악” 하고 소리를 질렀다. 단상 밑에 숨어있던 진정이 이장원의 허벅지를 꼬집었기 때문.

깔깔 웃으며 일어난 진정은 마이크를 뺏고는 “내가 여기 오늘, 우리 검찰이 얼마나 썩어빠졌는지 알려드리러 왔다. 자, 여러분 잘 보세요. 이장원씨 당신을 서초동 살인사건 유력용의자로 체포합니다. 축하해. 당신 이제 끝났어”라고 말했다.

취임식 취재를 온 기자들이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리며 사건을 속보로 전한 가운데, 이글대는 진정의 눈빛에 이장원은 뒷걸음질 쳤다.

한편 이어진 예고편에서 진검과 신아라, 김태호가 이장원의 범행을 밝히기 위해 뭉친 가운데, 이장원과 오도환의 반격이 이어지며 또 한번 손에 땀을 쥐는 추격전을 예고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