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벨문학상 수상 에르노 "계속 불의에 맞서 싸우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랑스 여성 작가 중 처음으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아니 에르노는 현지 시각 6일 "계속 불의와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페미니스트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에르노는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벨 문학상 수상으로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에르노는 자신이 용감하기 때문이 아니라 필요하기 때문에 소설을 쓴다며 문학이 "즉각적인 영향"은 주지 못하겠지만 "여성과 억압받는 사람들"의 권리를 위해 투쟁하겠고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