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기록 남기고 방출…"영입 우선순위" 거포, 정규시즌도 못 마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로벨 가르시아가 연타석-양타석 홈런 진기록과 타율 0.206이라는 저조한 성적을 남기고 LG를 떠난다.

LG 류지현 감독은 6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를 앞두고 가르시아의 웨이버 공시 소식을 전했다. 지금 경기력으로는 포스트시즌 엔트리 진입이 어렵다고 보고 결단을 내렸다.

도미니카 국적인 가르시아는 우투양타 내야수로 2018년 시카고 컵스와 계약을 맺고 2019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21시즌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었고 올해는 시카고 컵스 마이너리그 AAA에서 41경기 타율 0.295 12홈런 30타점 OPS 1.013를 기록했다. 그리고 리오 루이즈의 대안이 필요했던 LG의 제안을 받고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루이즈 영입 당시 류지현 감독은 "영입 리스트에서 우선순위에 있던 선수다. 우선순위에 있던 선수가 합류하게 돼 구단에 감사하다. 내야 여러 포지션이 가능한 선수라 활용도가 높은 선수"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루수와 3루수는 물론 유격수 수비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오지환의 체력 관리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가르시아는 한국 입국 바로 다음 날 수원 원정 중이던 선수단을 찾아 인사를 할 만큼 열의를 보였다. 훈련도 성실히 했다. 그런데 1군 합류 전 훈련 과정에서 옆구리 부상이 생기면서 데뷔가 미뤄졌다. 결국 전반기를 포기하고 7월 26일에야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발은 좋았다. 데뷔 후 4경기 연속 안타로 기대 이상의 콘택트 능력을 발휘했다. 8월 중순에는 3경기 연속 멀티히트에, KBO리그 역대 11호 좌우 양타석 홈런까지 터트리면서 강타자 2루수의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이 아름다운 일주일이 끝나자 가르시아의 성적은 수직낙하했다. 9월 12경기 타율 0.077로 슬럼프가 계속되자 LG는 가르시아를 1군에서 말소해 재정비할 여유를 줬다. 하지만 퓨처스리그에서도 8경기 타율이 0.136에 머무르면서 작별의 복선을 남겼다.

3일 콜업은 마지막 테스트였다. 류지현 감독은 이날 "가르시아의 컨디션을 1군에서 판단하고 최종 결정을 하기 위해 1군에 올렸다. 남은 경기에서 컨디션을 체크하고,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보겠다"고 말했다. 5일 광주에서는 "남은 6경기에서 살펴보겠다"며 정규시즌을 마감 시한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이 경기에서 반전을 보이지 못하자 빠르게 결단을 내렸다.

류지현 감독은 "처음에 올렸을 때는 6경기를 더 보려고 했는데, 판단이 섰다면 결정을 빨리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준비하고 있는 선수들의 교통정리가 되고, 그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남은 경기 잘 준비해서 플레이오프에 들어가는 편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LG는 외국인 타자 없이 기존 전력만으로 플레이오프를 준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