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버워치2' 첫날 3만명 우르르…"빨라졌다" vs "바뀐게 뭐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지난 5일 얼리액세스 출시 …PC방 점유율 5위로 시작

대전 방식 변화·신규 영웅은 호평이나…"전작과 차이 거의 없다" 지적 많아

심화된 FPS 장르 경쟁도 흥행 걸림돌]

머니투데이

오버워치2 시즌1 스킨. /사진=블리자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리자드가 자사 대표 게임 오버워치 지식재산권(IP)의 재흥행을 노리고 후속작 오버워치2를 내놓은 가운데 흥행전망이 엇갈린다. 오버워치2는 대전 방식을 개편해 속도감을 높이고 신규 영웅도 추가하는 등 변화를 꾀했으나, 전작과 크게 달라진 점이 없어 다소 아쉽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같은 FPS(1인칭 슈팅) 장르에서 라이엇 게임즈의 '발로란트'가 뒤늦게 호평을 받으며 역주행하고 있어 경쟁역시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6일 PC방 리서치 서비스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오버워치2는 얼리액세스 서비스 첫 날인 지난 5일 기준 PC방 점유율 5위를 기록했다. 전작인 오버워치는 서비스 종료 전까지 7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오버워치2는 서비스 첫날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유료였던 전작과 달리 오버워치2는 무료로 서비스되면서 가볍게 한 번 경험해보려는 게이머들이 많았다. 5일 한때 사람들이 몰리면서 접속을 대기하는 게이머가 3만여 명에 달하기도 했다. 한때 디도스 공격을 받아 서버가 불안정한 영향도 있었지만, 인벤이나 루리웹 등 커뮤니티에서 "접속만 되면 게임 자체는 재미있다"는 평을 얻었다.

특히 PvP(플레이어끼리 경쟁하는 모드) 대전이 6대 6에서 5대 5로 변경되면서 게임에 속도감이 높아졌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아울러 탱커가 2명에서 1명으로 줄면서 역할이 강화돼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반응도 있다. 전작과 달리 무료로 전환되면서 이용자가 늘어 매칭 시간이 짧아졌다.

머니투데이

오버워치2 로고. /사진=블리자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 세계적 흥행을 일으켰던 전작만큼의 반향을 일으키기 어려울 것이란 지적도 많다. 전작과 비교해 크게 바뀐 점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그래픽 측면에서 차이점을 찾기 힘들다는 지적이 많다. 아울러 블리자드가 오버워치2에서 강조했던 PvE(플레이어 대 환경, 다른 게이머가 아닌 시스템과 대결하는 모드) 모드는 2023년까지 기다려야 한다. 이 때문에 게임 커뮤니티 유저들 사이에서는 "오버워치1이랑 비교해 뭐가 달라진 것이냐"며 "오버워치2라기보다는 1.5 정도가 아닌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얼리액세스라고는 하지만 개발이 덜 끝난 상태에서 서둘러 공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한때 PC방 최강자인 리그오브레전드(LoL)를 누르며 PC방 점유율 1위를 차지했던 2016년 오버워치 시즌1의 영광을 되찾을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치열한 FPS 경쟁도 흥행의 걸림돌이다. 넥슨의 '서든어택'이 PC방 순위 3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데다, 라이엇게임즈의 '발로란트'가 최근 역주행에 성공하며 PC방 순위 4위까지 올라섰다. 크래프톤의 '플레이어 언노운 : 배틀그라운드'도 5위권을 꾸준히 지켰다. 같은 회사인 블리자드에서 오는 10월28일 '콜 오브 듀티 : 모던워페어2'가 출시되기도 한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장기 서비스에 용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통용된다"며 "갈수록 FPS 장르 경쟁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한님 기자 bhn25@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