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신장 인권문제 토론, 유엔 표결서 19대 17로 부결…한 · 미 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장에서 위구르족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을 두고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토론회를 여는 방안이 6일 표결에 부쳐졌으나 부결됐습니다.

최근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들이 유엔에 제출한 이 결의안은 47개 이사국 가운데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과 영국 등 17개국이 찬성했으나 중국과 인도네시아, 네팔 등 19개국이 반대표를 던지면서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말레이시아와 아르헨티나 등 11개국은 기권했습니다.

신장 자치구는 1천100만 명의 이슬람 소수민족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지역입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신장 자치구 내 수용시설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준비 기간이 3년이 넘었는데도 발간되지 않다가 미첼 바첼레트 전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임기 마지막 날인 지난 8월31일 늦은 밤 전격적으로 발간됐습니다.

중국 등의 압박으로 인해 보고서가 발간되기까지 난관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바첼레트 전 최고대표는 "보고서 발간까지 엄청난 압력을 받았다. 40여개국의 서로 다른 국가에서 서명한 다양한 편지를 받았을 정도"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