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일우 "27살에 뇌동맥류 진단, 인생 긍정적으로 많이 바뀌어" (연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진단을 받고 인생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됐다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6일 방송된 KBS 2TV '연중 플러스' 게릴라 데이트 코너에는 정일우가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살에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던 정일우는 "저는 뇌동맥류라는 질병을 앓고 나서 조금 더 긍정적으로 인생을 바라보는 관점이 많이 바뀐 것 같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현재를 즐기고. 그 병 때문에 제 인생이 좋은 쪽으로 많이 바뀌지 않았나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진단 후 산티아고 순례길로 향했던 정일우는 "해 보고 싶은 다 해 보자고 떠났는데, 그 시간이 제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다. 비우려고 갔는데 더 많은 것을 얻어서 온 시간이었다"고 되돌아봤다.

한편, 정일우는 최근 종영한 ENA 드라마 '굿 잡'에 출연했다.

사진=KBS 2TV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