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진검승부' 도경수, 이세희와 공조 시작…최광일 긴급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진검승부' 방송캡쳐



도경수가 최광일을 서초동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로 긴급체포했다.

전날 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진검승부'에서는 진정(도경수 분)이 이장원(최광일 분)의 지검장 취임식날 그를 긴급 체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진정은 "넌 대체 날 뭘로 보는거냐? 착각하지마 나도 다 알아. 네들이 날 불량품이라 부르는 것도 알고 여기가 썩어 빠진 데라는 것도 안다. 모르는 척 넘어가주니까 계속 선을 넘어. 이번엔 네들 너무 갔어 그러니까 이번엔 내가 전부 박살내줄게"라며 오도환(하준 분)을 주먹으로 쳤다. 이어 등장한 이장원이 진정의 뺨을 때렸다. 이후 진정이 민원봉사실로 인사발령이 났다.

진정은 "지금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다. 그동안 제가 처리한 일이라고는 불륜 뒷조사, 도망친 개 잡기, 대신 택시 잡아주기, 또 도망친 개 잡기 이런 일들이 점부다. 동네 파출소에서도 하지 않는 일을 왜 파출소에서 민원을 받아서 하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박재경(김상호 분)은 "왜긴 왜야. 그런 일 하는데니까 그렇지. 내가 널 괴롭히고 싶어서가 아니라. 여긴 원래 그런 민원 처리하는 곳이다. 여기 진짜 이름이 뭔지 알아? 폐기물 처리실 너같은 놈 처리하기 좋으니까"라고 말해 진정이 질색했다.

민원을 처리하다 서초동 살인사건 피해자와 알던 사람을 만나게 된 진정은 "그러니까 네 말은 박예영이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거지? 문자중에 아저씨 누구야"라며 위협했다. 그리고 진정은 박예영을 데리고 있던 유흥업소 사장이 유진철(신승환 분)이라는 걸 알게됐다.

백은지(주보영 분)와 고중도(이시언 분)가 진정의 지시로 유진철의 사무실에 침입해 자료를 빼돌렸다. 이어 진정은 박예영 사망 날짜 자료를 발견했고, 박예영과 함께 있는 이장원 사진에 이철기(연준석 분)는 "이거였군요 이장원 차장이 사건을 빨리 마무리 지려던 이유가"라고 말했고 진정은 이장원의 그동안의 행동들을 떠올렸다.

유진철 수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다짜고짜 김태호(김태우 분)를 찾아온 이장원은 "건방지게 보고도 없이 표적 수사를"라며 뺨을 때렸고, 김태호는 "내일이 차장님 지검장 취임식 날이다. 조용히 수사한 뒤에 보고하려고 했다"라며 진정시키려 했지만 이장원은 "네가 유진철 들여다 보는 이유 내가 모르는 줄 알아? 내가 지검장 되는 순간 제일 먼저 너부터 쳐버릴거다"라고 경고하며 자리를 떠났다.

특수폭행으로 잡혀있는 진정을 찾아간 신아라(이세희 분)는 "이장원 차장 같이 잡자. 나랑 부장님 돕겠다 약속해 그럼 바로 풀어줄게"라고 제안했고, 진정은 "한가지만 약속하자. 이제부터 모든 일은 제 방식대로 한다는 거"라며 제안을 받아들였다.

한편 진정이 이장원의 지검장 취임식날 난입해 "우리 검찰이 여러분들 생각보다 훨씬 더 썩어빠진 조직이다. 무죄의 증거를 없애고 사건을 조작하고 지들 마음대로 마무리 짓고 이거 검찰이 저지른 짓이다. 여러분 잘 보세요"라며 기자들 앞에서 "서초동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긴급 체포합니다"라고 말해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