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년 만의 서울불꽃축제 100만 인파 예상…도로 통제 · 지하철 증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열리는 내일(8일) 근처 도로를 통제하고 지하철, 버스 운행을 늘리는 등 시민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행사인 만큼 100만 명에 달하는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시는 행사장 주변 여의동로와 여의상류IC를 통제하고, 한강 교량과 주변 도로에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주,정차 위반 차량 집중 단속에 나섭니다.

지하철은 행사 시간을 전후해 5호선과 9호선이 70회 증편 운행하며, 5호선 여의나루역은 승강장이 포화 상태일 경우 무정차 통과합니다.

버스는 도로 통제 구간(여의동로)을 경유하는 19개 노선에서 우회 운행하고, 귀가 시간에 맞춰 인근 26개 노선은 73편 늘리기로 했습니다.

보행자 안전을 위해 행사장 주변 따릉이 대여소와 거치대는 임시 폐쇄하고 개인형 이동장치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남정민 기자(jmna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