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가 먼저 녹화"…김신영 '전국노래자랑' 방송순서 두고 대구서 갑론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고(故) 송해에 이어 개그우먼 김신영이 진행을 맡은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방송 순서를 두고 대구 지역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김신영이 MC 바통을 이어 받아 대구 달서구에서 가장 먼저 녹화를 했지만, 정작 김신영 체제 첫 방송은 경기 하남시 편부터이기 때문이다.

7일 방송가에 따르면, 김신영 호 '전국노래자랑'은 오는 16일 경기 하남시편으로 닻을 올린다. 대구 달서구 편 방송은 23일이다.

그런데 녹화는 대구가 약 2주 앞선다. 지난달 3일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서 녹화했다. 이날 녹화가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데뷔날이었던 셈이다. 특히 대구는 김신영의 고향이다. 이에 따라 녹화 당일에 대구시민 3만명이 운집하는 등 현지 관심이 뜨거웠다.

그런데 지난달 17일 녹화한 하남시 편이 먼저 방송이 편성되자, 달서구 주민들 사이에서 아쉽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첫 방송이 그만큼 상징성이 크기 때문이다.

'전국노래자랑' 시청자 게시판에도 이와 관련 항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의 선택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 왜 먼저 녹화한 대구 달서구편이 늦게 나가고 늦게 녹화한 경기도 하남시편이 먼저 나가나요? 그것도 김신영님이 대구의 딸인데 말이죠" 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편성 일정은 방송국 권한이라 가타부타할 수 없다. 제작진은 달서구 녹화 당시에도 10월23일에 방송이 된다고 달서구 측에 전했다. 대구 녹화 당시 일부 중앙 언론사가 취재했지만, 정식 언론 취재 신청도 하남시편에서 받았다.

과거에도 '전국노래자랑'은 사정에 따라 녹화 순서와 다르게 방송을 편성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