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고속도로 갓길에 초등학생 있어요" 아이 구한 문자 한 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속도로 갓길에 서 있던 초등학생이 한 운전자의 신속한 신고로 무사히 부모 품으로 돌아갔다는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알려진 내용인데요, 글쓴이는 지난 4일 전북 정읍에서 호남고속도로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 갓길에 책가방을 멘 아이가 신발주머니를 들고 서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날도 어두운 데다 '아이가 어두운 색깔의 옷을 입어서 잘못하면 차에 치이겠다'싶어 112와 도로공사에 문자와 전화로 여러 차례 신고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