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한국인 감전사’ 베트남 호텔, 사고 숨긴 채 정상영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 =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다낭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호텔 수영장에서 감전 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호텔이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고 정상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6일 JTBC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교부가 “해당 호텔은 사고 이후 잠정 폐쇄된 상황”이라고 밝힌 것과 달리, 현재 이 호텔은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고 정상 영업 중이다.

한 호텔 직원은 영업 여부를 확인한 JTBC에 “호텔은 평소처럼 영업한다”면서도 온라인에 ‘영업중단’이라고 써 놓은 이유에 대해선 “거기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사고가 일어난 곳은 5성급 호텔로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 유족 측 “수영장 계단에 발 넣는 순간 주저 앉았다”


해당 사건은 A씨의 가족 B씨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베트남(다낭) 호텔 수영장에서 동생이 사망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B씨에 따르면 사건 당일 B씨는 호텔 안에 있었고 수영장 물 안에는 B씨의 부인과 딸이, A씨는 수영장 물 밖에 있었다.

사고는 A씨가 수영장 안으로 들어가면서 발생했다. A씨는 수영장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계단으로 발을 넣었고, 그 순간 “아, 아” 하는 소리와 함께 주저앉았다.

이에 B씨의 부인이 상황을 살피기 위해 A씨의 근처로 가려던 중 전기가 흐르는 느낌을 받아 이를 피해 다른 수영장 계단으로 올라갔다. 의식이 없는 A씨에게 B씨의 부인이 다가가 접촉을 하자 전류가 흘렀고 호텔 직원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구급 대원이 도착해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차도가 없자 B씨는 호텔 관계자에게 병원 이송 요청을 했다. 그러나 호텔 측은 기다리는 말만 되풀이했고, 몇분을 기다려도 변화가 없어 다시 병원으로 이송 요청을 했지만 역시나 무응답이었다는 것이 B씨 주장이다.

결국 10분 정도의 시간이 흐르고 A씨는 사망해 영안실로 옮겨졌다.

주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총영사관 측이 관할 경찰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요청했으며 이날 오전 현지 경찰의 유족 대상 조사에 동행했다며 “수사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유가족에 대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