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쪽 눈 실명 선고 받았었다. 현재는 장애 6급” 방은희 ‘아찔’ 사고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방은희(사진)가 양쪽 눈 모두 실명 선고를 받게 했던 아찔한 사고를 방송에서 공개했다.

방은희는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한동안 내가 저주 받은 사람인 줄 알았다”고 운을 떼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어 “21세 때 뮤지컬 주인공 오디션을 준비하던 시절 고가의 연속 착용 렌즈를 딱 1주일 꼈는데, 먼지 많은 환경에서 과로하며 수면부족이던 때 렌즈를 뺐더니 주변에서 눈에서 피가 난다고 소리질렀다”고 회상해 충격을 더했다.

이어 “렌즈와 각막이 같이 떨어졌던 것”이라며 “곧장 안과로 향하는데 ‘양쪽 눈 다 실명이다’고 선고받았다”고 밝혀 걱정을 자아냈다.

아울러 “당시 아버지가 경제적 능력이 있어서 치료 약이 굉장히 비쌌으나 무사히 치료를 받았고 시간이 지나 한쪽 눈만 실명됐다”며 “지금은 시간이 지나면서 어느 정도 시력이 회복됐다”고 알렸다.

다만 방은희는 데뷔 때부터 항상 한쪽 눈이 충혈돼 있었다며 밤에 술 마셨냐며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옛날에는 평지도 못 걸어다녔는데”라며 “지금은 장애 6급을 가지고 있지만 불편한 뿐 살아가지더라”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