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X이하나, 열애설 앞두고 혼인신고 고백...결혼식 준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하나, 임주환이 가족 몰래 부부가 됐다.

26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19회에서는 이제 부부가 된 이상준(임주환 분), 김태주(이하나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상준은 혼인신고서를 건네며 “마음의 준비는 됐어?”라고 물었고 태주는 “준비 됐어, 이젠 눈치 보지 않고 내 뜻대로 살아 볼래”라고 답했다. “우리 둘이 용감하게 저질러 보자”는 상준의 말에 태주는 고개를 끄덕였다. 두 사람은 그 길로 혼인신고를 마쳤다. “집에는 언제 말할까?”라고 물은 상준은 “좀 나중에, 적당한 때에 말하자”는 말에 “나도 그게 좋겠어”라고 동의했다. “기분 너무 좋습니다, 여보”라는 상준의 말에 태주는 “잘 살아봅시다, 영감”이라며 웃었다.

한편 “얼마 전에 아빠가 태우다 남은 게 친자 확인서였어, 친자 불일치 판정이었고”라며 자신이 이 집안의 친아들이 아닌 것 같다고 심각하게 말하는 수빈(류의현 분)에 지우(정우진 분)는 ““그거 내 거야. 내가 친아들이 아닌 것 같아”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자신이 당숙 이상준의 아들일 거라고 우겼지만 상준이 직접 부인하며 오해가 풀리는 듯 했다.

아이들의 대화를 우연히 들은 영식은 이를 세란(장미희 분)에게 전했고, 세란은 “장지우는 네 아들이야”라고 주지시켰다. 이후 20여 년 전 세란이 영식에게 “그 애는 네 아들로 하자, 영식아”라고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서 지금 우리 가족이 무너질 순 없잖니”라며 말을 이어가던 세란은 “상준이 아들을 제 자식으로 키우라는 말씀인 거죠?”라는 영식에게 “상준이를 지켜야지. 상준이가 무너지면 우리 집도 무너지는 거야. 지금 우리가 상준이 덕에 얼마나 숨통이 트였니”라고 애원했다. 영식은 “다른 건 중요하지 않아요. 고모를 위해서 할게요. 제 아들로 키우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20여 년이 지났지만 은주(정수영 분)는 여전히 “지우는 당연히 저희 아들”이라며 굳건히 약속을 지켰다.

열애 기사가 보도되려 하자 상준은 “드라마 끝나는 대로 발표하겠다”며 일단 행복(송승환 분)에게 혼인 신고 사실을 알렸다. 울먹이는 행복의 모습에 상준은 “김태주를 위해서 살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행복은 “엄마들한테는 좀 더 있다 말하자”며 “엄마들끼리 내일 호캉스를 간다. 친해지고 나서 말하자”고 당부했다. 드라마 종영 후 결혼식을 올리려는 상준은 "알려지면 안 돼서... 드레스숍에서 정식으로 해야 하는데 미안"이라며 태주에게 웨딩드레스를 깜짝 선물했다. 그는 무릎을 꿇고 태주에게 반지를 끼워주며 "초등학교 때부터 너의 짝꿍이 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