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어붙은 오피스텔 시장… 1년새 매매량 절반 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 하반기 청약 경쟁률 1.2대 1


파이낸셜뉴스

27일 서울의 한 부동산 공인중개소.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금리와 집값 고점 우려에 오피스텔 시장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7월~11월27일 기준)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은 평균 1.2대 1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8972가구 모집에 1만974건이 접수됐다.

전년 동기 경쟁률은 24.9대 1로 최근 분위기와 상반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만4889가구 모집에 37만1007건의 신청이 몰렸다. 지역별 추이는 서울은 11.7대 1→1.8대 1, 수도권은 28대 1→1.2대 1, 지방은 4.6대 1→1.4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청약에 나선 오피스텔 단지 31개 중 경쟁률 1대 1을 밑돈 곳은 4곳(12.9%)에 불과했다. 반면, 올해는 41개 오피스텔 중 17개 단지(41.5%)가 공급량보다 신청 건수가 적어 경쟁률이 1대 1보다 낮았다. 실제로 지난 8월 청약을 진행한 경기 고양시 '원흥 힐사이트파크 더블'은 481가구 모집에 7건 접수에 그쳤다. 또 9월 청약한 인천 계양구 '인천계양 유탑 유블레스'도 408가구 모집에 신청은 6건에 불과했다.

기존 오피스텔의 매매량도 절반 아래로 감소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량은 2만4436건이나 올해 하반기는 1만1854건으로 1년새 51.5% 감소했다. 서울은 7446→3769건, 수도권은 1만8281→8511건, 지방은 6155→3343건 등으로 조사됐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작년에는 단기 프리미엄을 기대하는 투자자와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용 오피스텔을 노리는 실수요자가 많았지만, 아파트값이 하락하면서 오피스텔 인기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분양가 규제도 없어 오피스텔이 아파트값보다 비싼 곳도 있었던 만큼 차라리 값이 내려간 아파트를 사자는 생각도 일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피스텔은 아파트보다 대출이 더 잘 나와 그만큼 대출 비중도 아파트보다 통상적으로 높은 편"이라며 "향후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이런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