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전 승리' 예언한 그 판다, 이번엔 '코스타리카' 골랐다…"족집게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카타르 2022]

머니투데이

일본-독일전 결과를 예측한 판다가 27일 오후 일본-코스타리카전을 앞두고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예견했다./사진=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독일전 결과를 예측한 판다가 이번에는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맞혀 화제다.

일본과 코스타리카가 월드컵 경기를 치르기 전인 27일 오후 일본 'TBS테레비' 등은 판다 '쓰하이'가 경기를 앞두고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예견했다고 보도했다.

판다는 사육장 안을 돌아다니다가 창문에 미리 걸어둔 일본과 코스타리카 국기 앞으로 다가갔다. 이후 코끝을 코스타리카 국기에 갖다 댔다.

이날 코스타리카가 1대 0으로 일본을 누르면서 판다의 예측은 적중했다.

앞서 중국은 월드컵을 앞두고 카타르에 쓰하이와 또다른 판다 '징징'을 보냈다. 카타르는 월드컵 기간 매일 쓰하이와 징징을 동원해 경기 결과를 예측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판다들이 족집게 실력을 발휘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6일을 기준으로 총 12경기 중 4경기의 결과를 맞혔다.

이 중에는 일본과 독일전의 예상 밖 결과도 포함됐다. 일본은 첫 경기에서 독일을 누르고 2대 1로 이겨 세계 축구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 밖에도 쓰하이와 징징은 에콰도르-카타르 개막전, 영국-이란, 프랑스-호주 등의 승리팀을 예견했다.

한편 27일 오후 7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일본은 후반 36분 케이셔 풀러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1승1패(승점 3)가 된 일본은 16강에 진출하려면 12월2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유럽의 강호 스페인을 상대로 승점을 따내야 한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