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종합] 이승기 돈 '꿀꺽'한 후크…"사기인가, 정산 내역 공개하면 될 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권진영 대표, 이승기 / 후크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의 음원 수익과 투자 수익 모두 '꿀꺽'한 것일까. 후크는 이승기에게 '투자' 명목으로 빌린 47억으로 청담동 건물주가 됐다. 하지만 후크는 이승기와 반반 명의로 하지 않았고, '투자금'으로 빌린 돈은 '대여금'이 되어 건물에서 나온 수익도 챙겨주지 않았다. 후크가 정산서를 공개하면 깔끔하게 해결될 일임에도 이들의 침묵으로 의혹만 계속 나오고 있따.

지난 28일 "후크가 이승기에게 '반반 투자'를 해 건물을 샀으나 건물 등기엔 투자자인 이승기의 이름도 없었고, 공동명의를 요구하는 이승기에게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명의 변경을 미뤘다"는 조선일보의 보도가 나왔다.

후크는 이승기에게 건물 투자를 제안했다. 건물 취득세와 및 등록세는 후크가 부담하되, 매입가액 및 부동산 수수료 등은 정확하게 반반씩 나누기로 했다. 이승기는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 19억을 받았다고.

후크는 94억5000만원짜리 청담동 빌딩을 매입했다. 후크가 이승기에게 준 청담동 건물 관련 약정서엔 '이승기 지분 50%'가 적혀있지만 건물 등기엔 이승기의 이름이 없다. 이승기가 후크에게 준 47억 2500만 원은 후크의 감사보고서에 '단기차입금'으로 처리됐다. 투자가 아니라 단순히 빌렸다는 의미.
텐아시아

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크의 청담동 건물에서 나온 월세 수익은 2013년부터 2021년까지 31억. 이승기의 몫은 0원이다. 조선일보는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가 주고받은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권진영 대표는 "너에게 건물을 양도하고 정리하려 했던 부분에서 너가 홀로 독립을 원한다고 해서 너에게 양도하는 건 물리적으로 힘들 거 같고. 너가 투자했던 원금에 그동안 받았던 월세를 정산해서 지급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결론이다"라며 '지급내역서'라고 적힌 파일 하나를 보냈다.

이승기가 아버지에게 전달하겠다고 하자 권진영 대표는 "가족이 개입하여 혹여나 감정이 다치거나 오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답했다.

이승기는 2021년 5월 후크를 떠나 1인 기획사를 설립해 독자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다인과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이다인 친부에 대한 논란으로 이미지가 나빠진 그 타이밍에 이승기는 후크로 돌아갔다.

한 달 만에 재결합하게 된 후크와 이승기. 그 과정에서 이승기와 후크는 금전적 채권·채무 관계를 정리해 정산하기로 했다. 2021년 7월 작성된 합의서에 청담동 건물이 등장하지만, 이승기가 10년 내내 주장해왔던 공유 지분 언급은 없었다. 이승기가 준 돈도 '투자금'이 아니라 '대여금'이 됐다.

이승기의 법률대리인은 "권진영 대표는 투자와 관련한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이승기가 후크과 계약을 종료하겠다고 하자, 기존의 투자금을 대여금으로 처리하겠다며 합의서를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청담동 건물을 투자라고 생각했지만, 합의서에 도장을 찍었다. 이승기는 원금과 이자에 해당하는 67억 만 후크에게 돌려받았다. 결국 후크가 건물을 살 수 있게 돈만 빌려준 셈. 후크는 이승기에게 돈을 준 뒤 이 건물을 177억에 팔아 82억의 차익을 거뒀다. 건물을 가지고 있던 내내 받은 월세 수익까지 더하면 100억은 가뿐하게 넘는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기 측은 "후크가 이승기에게 음원 수익 발생 사실을 고의로 숨겼고, 정확한 내역과 근거에 따른 정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짚었다. 이승기의 투자 수익을 주지 않은 것도 문제지만, 이승기가 애초에 후크에 내용증명을 보낸 이유는 '음원수익' 때문이다.

이승기 측은 "후크가 이승기에게 음원료를 지급했다면 철저한 입출금 내역 검증을 통해 명확한 지급 근거를 제공하면 된다. 후크 주장대로 기지급된 음원료 정산 내역이 있다면, 미지급된 정산금에서 제외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후크엔터테인먼트가 2021년 당시 음원료 정산을 염두에 두고 이승기에게 합의서 체결을 요청한 것이라면 이는 명백한 사기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승기는 지난 18년간 후크로부터 음원 수익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회사를 상대로 정산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에 권진영 대표는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들께 면목이 없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며 "후크엔터테인먼트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