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우는 손흥민, 위로한 ‘옛 스승’, 인증샷 욕심 가나 스태프, 벤투와의 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이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한국과의 2차전을 3-2 승리로 끝낸 직후 제자였던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을 토닥이고 있다.알라이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이 울었다.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2-3으로 내준 뒤 슬픔을 주체하지 못했다.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서 손흥민을 지도한 인연이 있는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을 비롯해 가나 선수 몇몇과 코칭스태프가 손흥민에게 다가와 토닥이며 위로했다. 전·후반 90분을 치열하게 싸웠지만 경기가 끝난 뒤 손을 맞잡는 스포츠맨십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때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의 옆으로 와 휴대전화를 꺼내 손흥민이 화면에 잡히도록 해 인증샷을 남기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유로스포츠는 29일 이런 내용을 보도하며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그를 위로했다”며 “이들이 손흥민을 위로하는 사이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 옆으로 와 슬쩍 어깨동무를 하더니 사진을 함께 찍었다”고 전했다.

호주의 야후7도 같은 내용을 전하며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며 “가나 스태프의 이런 행동은 온라인 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어처구니없긴 하지만 손흥민과 한 그라운드에 있었다는 사실을 인증하고 싶은 팬심의 발로라고 여기고 넘어가면 될 것 같다.
서울신문

손흥민이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의 2차전을 2-3으로 분패한 뒤 억울해 눈물을 멈추지 못하자 가나 선수 타릭 램프티가 달래고 있다.알라이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종료 휘슬이 울린 뒤 손흥민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치는 듯한 모습이 화제가 됐다. 한국 선수들과 벤투 감독은 한국이 코너킥을 얻어 마지막 반격의 기회를 만들었는데 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를 끝낸 주심 앤서니 테일러에게 거칠게 항의했고,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격분했던 벤투 감독은 이내 감정을 추스르고 선수들 한 명 한 명에게 다가가 위로를 건넸는데 손흥민에게 손을 뻗쳤을 때 손흥민이 뿌리친 것이다.

중계 카메라에 이 장면이 잡혔고, 해당 장면이 편집된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처음 보는 손흥민의 태도에 놀라워 하면서도 “얼마나 울분이 컸으면 그랬겠느냐”, “감정이 격앙된 상태라 그럴 수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벤투 감독이 뒤에서 다가와 어깨를 끌어안으려 했기 때문에 감독인지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조금 뒤 두 사람은 따듯하게 포옹했고, 벤투 감독은 손흥민에게 짧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서울신문

손흥민이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의 2차전이 2-3으로 끝나 억울해 눈물을 멈추지 못하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뒤쪽에서 다가와 위로하려 했는데 그가 뿌리치는 듯한 팔 동작을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적지 않은 누리꾼들이 평소의 그답지 않은 모습이라며 놀라워하고 있다. 알라이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이렇듯 신경이 곤두 서 있었던 것은 자신의 경기력에 실망하고 자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는 취재진에게 “내가 더 잘했어야 했다.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데 그 부분이 마음 아프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또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과의 최종전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데 대해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면서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준비해보겠다”고 다짐했다.

1무 1패로 조 3위에 머무른 한국은 12월 3일 0시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반드시 이기고, 같은 시간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되 골 득실 비교에서 우리가 우루과이에 앞서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길 경우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두 골 차 이상 이겨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몰린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