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여자배구 페퍼 김형실 감독, 개막 10연패에 사의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로공사전부터 이경수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지휘

연합뉴스

작전 지시하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페퍼저축은행 AI PEPPERS 배구단의 경기. 1세트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2.10.25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여자배구 7번째 구단인 페퍼저축은행의 창단 사령탑인 김형실(71) 감독이 사의를 표명했다.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29일 "김 감독이 올 시즌 부진한 성적에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구단에 전했다"면서 "구단은 심사숙고 끝에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을 이끌고 '4강 신화'를 썼던 김 감독은 지난해 창단한 페퍼저축은행의 초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첫 시즌인 지난 시즌은 3승 28패로 최하위에 그쳤지만,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강팀을 여러 차례 괴롭히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러나 올 시즌에는 개막 후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0경기 가운데 승점을 따낸 경기는 딱 1경기뿐이며, 지난 27일 IBK기업은행전에서 세트 점수 1-3으로 패하면서 10연패에 빠졌다.

페퍼저축은행 구단 관계자는 "감독님이 기업은행전이 끝난 직후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면서 "오늘 오전 선수단과도 작별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해 페퍼저축은행과 3년 계약을 했다.

계약 기간 가운데 절반도 채우지 못한 그는 구단 고문으로 유소년 선수 육성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페퍼저축은행의 다음 경기는 다음 달 1일 안방인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릴 한국도로공사전이다.

구단 관계자는 "이경수 코치가 차기 감독 선임 전까지 대행으로 팀을 이끌 것"이라며 "젊은 코치인 만큼 팀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국내와 해외를 가리지 않고 차기 감독을 물색한다는 방침이다.

4b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