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뚝뚝 벤투도 극찬, 외면당했던 ’골든보이’ 이강인 ‘에이스’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을 준비하러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의 팬들이 '골든보이' 이강인에게 주목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강인(마르요카)에 대해 "긴 시간 관찰한 선수"라며 "월드컵 두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팀 전술에 잘 녹아들었다"고 칭찬했다.

앞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8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2대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전반전 중반까지 다수의 코너킥을 얻는 등 가나를 강하게 압박했다. 그러나 가나의 역습으로 전반전에만 두 골을 줬다.

벤투 감독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후반 12분 권창훈(김천상무)을 부르고 이강인을 교체 투입했다. 이강인은 투입 1분 만에 흐름을 바꿨다.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한 명을 제치고 크로스를 올렸다. 문 앞에 있던 조규성(전북현대)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이강인은 이후에도 정확한 패스를 이어갔다.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토트넘) 대신 세트피스를 전담키도 했다.

이에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이강인이 90분간 뛰었다면 경기 결과를 바꿨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이 박스 안으로 보낸 모든 공은 가나 수비진에게 공포를 일으켰다. 그의 움직임은 손흥민에게 더 많은 공간을 만들어줬다"며 "한국이 필사적으로 골을 도모할 때 이를 책임진 사람이 21살 선수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조규성이 추격하는 첫번째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


이강인은 이번 월드컵에서 2경기 연속 교체 선수로 투입됐다. 지금 컨디션이 이어진다면 3차전에서는 선발 출전될 가능성이 있다.

이강인은 경기 후 현장 인터뷰에서 "벤투 감독이 항상 공격적인 플레이, 골에 가까운 플레이를 요구한다"며 "내가 들어가서 반전이 있긴 했지만 결과는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경기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며 "다음 경기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선발로 나오고 싶은 마음은 없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저는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한다. 기회가 되면 팀에 치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