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웃POP]클로이 모레츠 "나이든 남자배우들, 촬영장서 날 무시했다"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어린 시절부터 연기를 시작한 클로이 모레츠가 촬영장에서 나이 많은 남성 배우들은 자신을 항상 무시했다고 폭로했다.

30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할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25)는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클로이 모레츠는 7살 때부터 연기를 시작, 14세 때 영화 '캐리'에서 주연을 맡은 바 있다.

클로이 모레츠는 "나는 거의 10년이나 연기를 했고, 점점 자랄수록 더 중요한 역을 맡았다. 그럴수록 많은 사람들은 나를 유아 취급하며 내 의견에 반발했다. 그걸 보는 건 매우 흥미로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를 어린애 취급한 것은 대부분 나이 든 남자들이었다"라며 "그들은 내 또래의 자녀들이 실제로 있었을 것이다. 촬영장에서 내가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항상 노력했다. 그들과 싸우고 있다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클로이 모레츠는 '제2의 다코타 패닝'이란 별명을 갖고 있으며, 영화 '킥 애스', '캐리', '서스페리아', '마담 싸이코'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한 바 있다. 한국의 가수 에릭남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