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타르 월드컵] 이강인 불화설 선 그은 벤투 감독…“실력 의심 안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되는 이강인에게 벤투 감독이 전술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강인과의 불화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벤투 감독은 29일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이 9월 A매치 때 1분도 기회가 없었는데, 월드컵에서 뛰고 있는 점을 지적하자 “과거 발렌시아에 있을 때 경기에 많이 못 나섰는데도 선발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플레이 스타일에 녹아들면서 관찰하고 분석했다”며 “월드컵 본선 두 경기에서 실력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강인도 전날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후 ‘선발로 나오고 싶은 마음이 없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기회가 되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강인이 후반 교체 투입된 가나와의 경기에서 활약하며, 축구 팬들 사이에선 선발 명단에 포함됐어야 했다는 불만이 나왔다.

외신에서도 이 문제를 다루기도 했다. ESPN은 이강인 투입이 늦어졌던 이유를 몇 가지로 나눠 분석하며 “(이강인이) 나이가 어려 큰 무대에서 준비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고, 독단적 자질로 인해 경기 변화를 위한 경기 판도를 바꾸기 위한 ‘무기’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으며, 벤투 감독의 신뢰를 아직 얻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A매치 휴식기인 9월 23일과 27일 진행된 코스타리카, 카메룬과의 친선전에서 이강인이 필드에서 뛰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