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 ‘슛돌이’ 시절 업어 키워...아직도 코치님이라고” ‘인연’ 자랑한 이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정이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 선수와의 남다른 인연을 자랑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이정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태균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과 관련해 “이강인 선수가 너무나 큰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제가 감독이면 첫 주전에 넣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정은 “강인이 6살 때 ‘날아라 슛돌이’ 제가 코치였고 고(故) 유상철 감독님이 감독이셨다”며 “맨날 업고 다녔다. 그때도 완전 천재였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이어 그는 “(이강인이)지금도 저한테 ‘코치님, 코치님’ 한다”고 남다른 인연을 자랑했다.

이에 김태균이 이정에게 “지금도 연락이 되냐”고 묻자 이정은 “그럼요”라고 답하면서도 당장 전화 연결이 되냐는 질문에는 “지금 카타르가 몇 시인지 모르겠다”며 거절했다.

이후 이정은 “(경기에 이강인이) 딱 나오는데 제가 더 떨리더라. 슛돌이 할 때랑 느낌이 완전 다르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이정은 “강인아, 강인이 업고 키울 때부터 코치님은 알고 있었다”며 “다치지 말고 끝까지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이라고 응원을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