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백지 시위’ 눈치보나… 전면 봉쇄 닷새 만에 일부 지역 완화 밝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27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봉쇄 정책인 ‘제로 코로나’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A4용지 백지를 들고 있다. 베이징=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주요 도시에서 발생한 반(反)정부 시위에 놀란 중국 당국이 일부 지역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시위는 원천 봉쇄와 강력 단속으로 억제하되 시위의 원인이 된 코로나19 봉쇄는 조금씩 풀어주는 강온양면책으로 풀이된다.

30일 중국 남부 허난성 정저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 구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 주민 외출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도 재개했고 슈퍼마켓 미용실 등도 문을 열었다. 영화관 도서관 식당 같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도 순차적으로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번 완화 결정은 지난달 25일 전면 봉쇄 닷새 만에 나온 것이다. 정저우에 있는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기지 폭스콘 공장 노동자들은 지난달 공장 봉쇄 조치에 항의하며 대거 이탈하거나 처우 개선 요구 시위를 벌였다.

전날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브리핑을 통해 “각 지방은 중앙 방침에 따라 ‘정밀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봉쇄 조치는 빠르게 내릴 뿐만 아니라 빨리 해제해야 하고, 할 수 있으면 최대한 해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중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했다.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철제 펜스 등으로 아파트 단지 및 동별 출입구와 소방통로를 막는 것을 엄격히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광저우 충칭 등에서는 거의 매일 강제하던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를 완화했다. 충칭은 최근 5일간 확진자 미(未)발생 지역 주민은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중국 국무원(정부)은 지난달 28일 “현재 각 지방은 문제 해결 전담반을 설치하고 합동 통제기구가 매일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대중이 지적한 각종 문제에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