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우리들의 문화재 이야기

화성 비봉 발굴조사 2명 사망…문화재청 "중대재해법 등 따라 처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유동주 기자]
머니투데이

[화성=뉴시스] 변근아 기자= 30일 오후 2시40분께 경기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2명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2.11.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화성의 문화재 발굴조사 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문화재청이 사고 조사가 완료되면 중대재해처벌법 등에 따른 조치를 행하겠다고 30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조사기관이 발굴허가 시 제출한 안전관리계획서의 이행 여부 및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안전보건관리 안내서'에 따른 수칙 등을 준수하였는지를 점검하고, 법령에 따라 처분할 예정"이라고 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시작한 시굴조사를 위한 굴착작업 중 준조사원 1명이 허리까지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굴삭시 기사가 구조를 위해 무너진 곳으로 들어갔다가 함께 매몰됐다.

오후 2시40분경 발생한 사고는 119로 신고됐고 10분 뒤 119가 도착해 구조를 진행했으나 구급요원 확인시 사고를 당한 2명은 심정지 상태였다. 문화재청은 오후 3시경 사고 상황을 전달받았다.

사고현장은 경기 화성 비봉면 구포리 883-6번지 전원주택 공사현장으로 신축 공사에 앞서 이뤄지는 문화재발굴 조사 중이었다.

유동주 기자 lawmak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