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그룹, 안정경영에 무게… 주요 부회장단 유임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그룹이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재선임하는 등 주요 부회장단을 유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경영 환경의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핵심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대부분 유임한 것이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장동현 SK㈜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등 주요 관계사 부회장을 유임할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대내외 경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인사를 주축으로 경영 계획을 재정비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사장단에서는 일부 이동이 점쳐진다. 박성하 SK C&C 사장과 윤풍영 SK스퀘어 최고투자책임자(CIO)가 SK스퀘어와 SK C&C 신임 대표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에서 ‘전략통’으로 꼽히는 박 신임 대표는 SK텔레콤에서 사업개발전략본부장 상무를 거쳐 SK 정보통신담당 상무를 지냈다.

윤 신임 대표는 한국IBM 개발자 출신으로 SK텔레콤에서 박정호 부회장과 각종 인수합병(M&A)에서 손발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 신약 개발을 담당하는 SK바이오팜의 대표로는 이동훈 SK㈜ 바이오투자센터장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