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인데'…축구협회도 경기 공 못 챙기는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전 대회까지는 FIFA가 경기정보 새긴 경기구 각팀에 하나씩 제공

이번 대회는 주지 않아…'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위한 내장 센서 때문인 듯


(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비록 아쉽게 패했지만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 경기에서는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쓰였다.

바로 월드컵 본선 한 경기에서 최초로 '멀티골'을 터트린 선수가 나온 것이다. 주인공은 조규성(24·전북 현대)이다.

조규성은 지난달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과 16분 연달아 헤딩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다시 가나에 한 골을 내줘 우리나라는 2-3으로 졌으나 조규성은 이날 한국 축구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은퇴한 박지성, 안정환과 현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월드컵 본선에서 통산 최다인 3골씩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한국 선수는 그동안 아무도 없었다.

한국 축구에 새 이정표가 세워졌으나 조규성은 물론 대한축구협회도 이날 경기공(매치볼)을 역사 자료로 간직할 수가 없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전 대회까지 국제축구연맹(FIFA)은 대회명, 날짜, 대진 등이 새겨진 매치볼을 해당 경기를 치른 팀에 하나씩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