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녁 명동 골목길서 3세 딸에 “데리러 올게”…외국인 엄마는 돌아오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0대 외국인 여성,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벌금 500만원 확정

法 "피고인, 야간에 피해 아동 골목길에 내버려 두고 가버린 건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8월 어느 날 늦은 저녁 한 40대 외국인 여성이 서울 명동의 어두운 골목길로 들어섰다. 이 여성은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품에 안고 있던 자신의 세 살배기 딸을 바닥에 내려놨다.

이 여성은 "여기 그대로 있어. 움직이지 말고 있어. 엄마가 데리러 올게"라고 말한 뒤 황급히 뒤돌아 골목을 벗어났다. 그길로 도망친 이 여성은 아이에게 돌아오지 않았다.

행인의 신고로 이 아이는 1시간 만에 아동복지센터에 인계됐고 딸을 길에 버린 이 여성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 유기·방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일 연합뉴스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7 단독 허정인 판사는 약 2개월간 사건을 심리했다. 한국어를 잘 구사하지 못하는 그에게 통역인을 붙이고, 별도로 조사관을 보내 사정을 자세히 살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여성의 사실혼 배우자는 2019년 출산 직후부터 도박에 돈을 탕진했다.

생활비를 주지 않고 "애는 알아서 키우라"며 모녀를 방임했다. 더구나 상습적으로 폭행하기도 했다.

소득이 없던 이 여성은 가족의 도움으로 아이를 양육했다. 그런데 지난 4월 부친이 뇌출혈을 일으키면서 경제적 도움마저 끊겼다. 아이는 자라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 나이가 됐고, 급기야 딸을 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야간에 만 3세 남짓 된 피해 아동을 골목길에 내버려 두고 가버린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꾸짖었다.

다만 직접 조사한 여러 사정을 고려해 벌금 500만원에 처하고,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을 이수하도록 했다. 취업 제한은 면제했다.

재판부는 "사안 자체는 엄정하지만, 이로 인해 피고인이 강제퇴거돼 피해 아동과 떨어져 지내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외국인은 출입국관리법에 따른 강제 퇴거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또 범행 당시 이 여성의 상태가 정상적이지 않았고, 친언니가 양육을 적극로 돕겠다고 다짐한 점도 고려했다.

이 여성은 구속기소 됐다가 벌금형이 선고되면서 풀려났다. 3년을 구형했던 검사도 항소하지 않았다.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고 이 여성은 다시 딸과 함께 살 수 있게 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