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욕먹지 말고 중국 귀화해” 손흥민 ‘악플 폭탄’에 中누리꾼 손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손흥민이 훈련 전 동료들과 리프팅 연습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두 경기 연속 '골 침묵'을 이어가자 국내 일부 축구팬들 사이에서 그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중국 매체와 누리꾼들은 이에 즉각 반응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중국신문망·텐센트신문 등 중국 매체는 일제히 한국 누리꾼들이 손흥민에 대해 '악플' 세례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목은 '패배 원인을 손흥민에게 돌리며 분노했다', '손흥민을 빼고 다른 선수를 출전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등이다.

이들 매체는 한국 축구팬이 소셜미디어(SNS) 등에 올린 비난 글과 악플도 그대로 번역했다. 앞서 한국의 누리꾼들은 지난달 28일 한국과 가나의 경기 직후 SNS를 통해 "다음 경기는 안 나오면 좋겠다", "몸 상태가 안 좋으면 벤치에 있어라", "부상 당한 몸으로 팀에 마이너스가 됐다", "나는 세금을 내니 욕하겠다" 등의 악플을 달았다.

중국의 한 매체는 "손흥민이 없었다면 과연 한국인이 기대하는 기적이 일어날 기회가 있었겠는가"라며 "그가 기대만큼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비난 받을 이유는 없다"고 했다. 또 다른 매체는 "손흥민이 부상을 입고도 경기에 뛴 것 자체에 의미를 둬야 한다"며 "한국인들은 가장 큰 기적을 경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몇몇 누리꾼들은 "손흥민이 중국에 귀화하면 지지와 명성을 얻고 돈도 벌 수 있다", "손흥민은 열심히 뛰고도 폭력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 "한국 축구팬들은 이중 잣대를 들이댄다"는 등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경기 종료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국내에서도 손흥민을 두둔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진짜 대한민국 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은 손흥민을 욕하지 않는다", "안와골절 3주 만에 경기를 뛰는 게 기적", "손흥민의 존재만으로 상대팀에게 주는 부담감이 어마어마하다"는 등 응원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한편 손흥민은 가나와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이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선수들 모두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다.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이끌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특히 마음 아프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이렇게 어려운 경기에서 제가 좀 더 역할을 많이 했어야 함에도 다른 선수들이 그렇게 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